'윤석열 국조' 野 수용 밝히자…말 뒤집은 민주당

이낙연 섣부른 발언 화 자초
국민의힘 "秋 포함 포괄적 추진"…민주 "심각한 문제 강조한 것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 정권과 각을 세우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찍어내기 위해 국회 국정조사 카드를 내밀었던 여당이 체면을 구겼다.

윤 총장 사퇴압박을 위한 엄포용 제안을 야당이 전격 수용하면서 일전을 벼르고 나오자 여당 지도부가 대표가 내뱉은 말을 다시 주워담았기 때문이다.

오랜만에 제1야당의 되치기가 제대로 먹혀들자 정치권에선 촘촘하던 여당의 정무기능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오전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유와 함께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남용, 과잉 인사권 행사에도 문제가 없는지 포괄적인 국정조사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무부 감찰을 통해서 드러난) 시대착오적이고 위험천만한 일이 검찰 내부에 여전히 잔존하는지 (국정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뿌리를 뽑아야겠다"고 한 발언에 대한 답변이다.

나아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묻고 더블로 가라는 전략이 있는데, 우리는 윤 총장 국정조사를 받으면서 추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도 함께 요구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야당의 반격기세가 심상치 않자 여당 지도부는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연출했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낙연 대표의 언급은) 국정조사를 하겠다고 판단한 것이 아니고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하기 위해 국정조사나 특별수사로 진상을 규명하자고 말한 것"이라고 전날 대표가 한 말을 뒤집었다.

정치권에선 국정조사는 야당이 주인공인데 이낙연 대표가 이를 간과하고 섣부른 발언으로 화를 자초했고, 국민의힘이 이를 놓치지 않고 효과적으로 대응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여당이 국정조사에서 아무리 핀셋 비판으로 윤 총장을 정밀 타격하더라도 결국 국민의 비판은 국정운영 책임자인 문재인 대통령을 향할 텐데 민주당이 이 부분을 왜 놓쳤는지 의아하다"며 "국민들로부터 적지 않은 신망을 받고 있는 윤 총장에게 이른바 '사이다 발언'을 할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하겠다는 여당에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