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작심 발언'에 반격 목소리 내나

26일 법무부와 대법원·헌법재판소·감사원·법제처 등 종합감사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겨냥해 작심 발언을 쏟아낸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반격에 나설지 관심이 쏠린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6일 국회에서 법무부와 대법원·헌법재판소·감사원·법제처 등을 상대로 종합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대검찰청은 종합감사 대상이 아니라 이날 추 장관과 윤 총장이 한자리에서 조우하는 일은 없다.

이날 종합감사에선 지난주 대검 국감에서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는 발언으로 '부하 논쟁'을 불러일으킨 윤 총장에 대한 추 장관의 공세가 예상된다.

앞서 윤 총장은 "중범죄를 저질러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얘기를 듣고 총장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정면 비판했다.

윤 총장은 추 장관이 지난 7월 채널A 사건에 내린 수사지휘도 "위법·부당하다"고 각을 세웠다.

이에 추 장관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곧바로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는 입장을 내며 맞받았다.

또 라임자산운용 펀드사기 사건과 관련해 검찰이 검사 비위를 은폐하고 야권 정치인 수사를 부실하게 했는지 진상을 확인하라며 법무부와 대검 감찰부의 합동 감찰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종합감사에서 윤 총장에게 부실수사의 책임이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대검 국감에서의 윤 총장 발언들을 반박할 것으로 관측된다.

정치권 한 인사는 "지난번 수위가 높았던 윤 총장 발언에 맞먹는 거침없는 추 장관의 발언이 쏟아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추 장관을 상대로 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공세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엄호로 맞서며 여야 간 치열한 공방도 이어지며 강하게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