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SNS에 "힘내라 윤석열"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쳐 권영진 대구시장 페이스북 캡쳐

권영진 대구시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권 시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힘내라 윤석열"이라는 제목으로 짧은 글을 남겼다. 권 시장은 "윤석열 검찰총장 옷 벗기려는 인간들이 여기저기 많네. 띄워주는 척하면서 흔드는 인간은 더 야비한 인간이다"라며 "그를 정치로 덮으면 덮을수록 검찰총장으로서의 입지는 좁아지고 정치적 선택지도 없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 임기 다하겠다는데, 검찰총장 끝나고 난 후에 어떤 봉사를 할지 고민하겠다는데 이게 어째서 정치하겠다는 것으로 보이는지 아둔한 내 상식으로는 도대체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권 시장의 메시지는 윤 총장이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말했던 "퇴임하고 나면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는 발언에 대한 의견으로 보인다. 권 시장은 윤 총장의 이 발언이 여야를 막론하고 정계진출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이라는 해석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

윤 총장의 '퇴임 후 국민을 위해 봉사'라는 발언에 대해 여당은 이를 두고 정계 진출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풀이하며 공세 모드로 나섰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한 라디오에 출연해 "어제 발언은 피감기관 증인으로서 발언으로는 부적절하다. 오히려 거의 정치인 수준의, 정치인을 목표로 두고 발언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의힘 쪽에서는 '야권을 대변할 인물이 나타났다'며 반기는 모습이지만 거리는 두는 모습이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확실한 여왕벌이 나타난 것"이라며 추켜세웠지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공직에 있고 정치와 거리를 둬야 할 정치 중립성 있는 사람"이라며 "정치 가능성을 언급하면 순수성을 왜곡하는 결과를 가지고 온다"고 했다. 권 시장 또한 이러한 맥락에서 경계하는 의견을 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