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대구경북 통합 후 새 행정기관은 경북으로"

[경북도 국감현장] 행정통합·통합신공항 관련 질의 쏟아져
대구, 경북 자산 흡수 우려에 "행정기관 안동 유치 약속 계획"
"지자체 통합 법안 만들어 주길"…철도·도로 등 정부 지원 부탁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오른쪽부터),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오른쪽부터), 최문순 강원도지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경상북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구경북 행정통합, 대구경북통합신공항 등 지역 최대 현안을 두고 여야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졌다.

◆이철우 "대구는 뉴욕, 안동예천은 워싱턴처럼"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안동예천)은 "대구경북이 워낙 낙후돼서 통합으로 위기를 뚫고 나간다는 진정성은 의심하지 않지만, 효과에 대해선 이견이 있다"며 "통합이 됐을 때 대구가 블랙홀처럼 경북의 자산을 끌어 모으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구에 빨리지 않는가 하는 우려가 있는데 (통합 전) 행정기관은 안동에 있어야 한다는 약속을 해야 할 것"이라며 "행정중심도시로서 안동과 예천은 워싱턴처럼, 대구는 뉴욕처럼 만들어야 한다"고 답했다.

행정통합에 대한 시도민들의 반대 의견이 상당하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 이 지사는 "통합을 위해선 주민 공감대 형성이 첫 번째"라며 "주민투표를 통과하지 않으면 한 발짝도 못 나간다"고 강조했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일부에선 행정통합이 불균형을 심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한다. 특히 도청이 있는 안동과 예천이 무용지물화 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이 지사는 "균형발전 차원에서 (통합 후) 모든 새로운 행정기관은 경북 북부로 보내겠다. 통합을 시작할 때 조약을 넣을 것"이라고 답했다.

◆박재호 "대구경북 통합이 좋은 선례 되길"

부산 남구을이 지역구인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좋은 선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 의원은 이 지사에게 "수도권 집중이라는 악순환이 지속하고 있다.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의 새 미래를 위해선 이를 막아야 골고루 발전한다"며 "통합 과정에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데 기록을 잘 남겨놓으시면 다른 지자체 (통합에) 수월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모범 사례로 기록에 잘 남겨놓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 지사는 "대구경북이 앞장서고 있지만 쉽지가 않다. 행안위 차원에서 광역 통합, 지자체 통합 등의 기본을 만들 수 있는 법안을 만들어달라"고 했고 박 의원은 "언제든지 함께 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균형 발전을 위해선 전주-김천 동서연결철도 건설이 필수라며 "영호남 상생 노선이라고 할 수 있는데 노선 건설 필요성과 기대효과는 무엇이냐"고 질의했다.

이 지사는 "11월 9일 전북지사와 함께 건의문을 중앙정부에 전달할 계획"이라며 "교통망이 수도권은 거미줄처럼 엮여 있는데 지방은 서로간에 너무 멀다. 반드시 추진될 수 있도록 의원님들께서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왼쪽부터),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문순 강원도지사(왼쪽부터),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이철우 경상북도지사가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최문순 덕에 무난한 국감

김형동 의원이 "통합신공항 주변 인프라와 관련한 계획은 무엇이냐"고 묻자 이 지사는 "군공항은 K-2 땅을 팔아서 이전하는 것으로 법대로 하면 된다. 하지만 민간공항도 같이 옮기게 되는데 연결 철도와 도로는 정부에서 지원을 해줘야 한다. 어려운 과정인데 의원님들께서 신경을 써달라"고 했다.

이 지사는 또 "우리가 이전을 확정하고 나서 광주에서 벤치마킹을 다녀가는 등 전국적인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 "태풍, 조류독감, 구제역 등의 재난이 코앞에 올 게 보이는데 아무리 급하다고 해서 재난관리기금 등을 다 털어 쓰는 게 맞느냐"며 "제일 많이 쓴 게 경북이다"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경북이 코로나19로 가장 먼저 위급한 상황이 닥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게 됐다"며 "중위소득 80%까지 지급하니 2천600억원이었다. 재난관리기금과 정부지원금 합쳐서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난관리기금은 태풍 등 다른 재해에 쓸 수 있는 200억원을 충분히 남겨두고 목적에 맞게 사용했다"며 "이후 태풍이 오고 했는데도 집행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국정감사는 경상북도, 강원도, 충청북도, 제주도 등 4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동시에 진행된 가운데 이 지사는 상대적으로 질의가 많지 않았다.

대권 도전을 공식화한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질의가 집중됐고, '부실 사업' 논란에 휩싸인 강원 레고랜드로 인해 최문순 강원도지사에게 강도 높은 질의 공세가 쏟아진 탓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