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당 지도자, 외연확장 명분으로 TK 외면 반복"

거쳐가실(?) 김 위원장 당 정체성까지 흔들어선 곤란,
"차기 정권 창출 위해 한 명이라도 힘 보태야", 홍준표 복당에 찬성 의견 많아

매일신문이 대구경북 국회의원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보를 두고 적지 않은 부분 실망감을 드러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1대 국회 첫 정기국회가 열린 지난 1일 대구경북 지역구 국회의원 25명은 개회식에 앞서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 의지를 다지는 기념촬영을 하는 장면이다. 김병훈 기자 매일신문이 대구경북 국회의원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행보를 두고 적지 않은 부분 실망감을 드러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1대 국회 첫 정기국회가 열린 지난 1일 대구경북 지역구 국회의원 25명은 개회식에 앞서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 의지를 다지는 기념촬영을 하는 장면이다. 김병훈 기자

"당 최대주주에 대한 홀대가 도를 넘었다. 빼앗긴 정권을 되찾아오기 위해선 중도성향 유권자의 지지를 회복해야 한다기에 그동안 숨을 죽이고 있었다. 지난 4·15 총선에서 참패한 수도권과 호남 먼저 들여다봐야 한다기에 그러라고 했다. 당 재건을 위해 파격적으로 영입한 당수(黨首)가 다소 미심쩍은 행보를 보였지만 그래도 서울만 가면 되지 않겠나 하고 기다렸다. 그런데 이제 더 뭘 양보해야 하나! 이 정도 짝사랑이면 망부석이 되겠다."

김종인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의 최근 행보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는 대구경북 국회의원과 시도민들이 최근 쏟아내는 불만이다.

특히, 보다 더 큰 '결실'을 위해 당분간은 김 비대위원장의 활동을 응원하며 기다려보자고 지역구 주민들을 다독이던 선량들의 마음이 돌아서는 분위기다.

지역 국회의원들은 김 비대위원장의 리더십에 대해 전체적으로 좋은 점수를 주면서도 ▷기본소득제 도입 요구 ▷여권이 추진하는 이른바 공경경제 3법' 호응 등에 대해서는 경계심과 우려를 나타냈다.

매일신문이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국민의힘 소속 대구경북 현역 국회의원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잇따른 '좌회전 시도'에 대해 '우려'가 '칭찬'보다 훨씬 많았다. (표 참조)

◆ '다녀가실 분이 당의 근본에까지 손대는 것은 곤란'
김 위원장 덕분에 총선참패라는 수렁에서 벗어나 제1야당으로서 최소한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된 것은 고맙지만 '다녀가실 분'(비상대책위원장)이 보수당의 근본적인 정체성에까지 손을 대는 것은 달갑지 않다는 표현이다.

지역의 한 의원은 "지역구에서 김 위원장이 지지한다는 3개 법안에 대한 불만이 엄청나다"며 "'당의 결속도 좋지만 이렇게 찍소리 하나 못 해서야 보수당으로서 명맥을 유지할 수 있겠느냐!' 질책을 들을 때는 등에서 땀이 흘러 내리더라"고 말했다.

특히 지역 의원들은 최근 보수당 지도자들의 고질적인 병폐로 지적돼 온 '대구경북을 잡아놓은 물고기'로 취급하는 행태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내고 있다. 김 위원장이 당의 텃밭이자 핵심지지층인 대구경북에 관심이 없다는 반응이 있다는 대답의 두 배나 된다.

지난 4·15 총선 당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역에 보인 안하무인(眼下無人)격 행보를 김 위원장도 답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김 위원장의 경우 외연확장을 명분으로 노골적으로 '대구경북 배제' 의사를 표출하고 있어, 지역 의원들로서는 애가 탄다. 김 위원장은 임기를 마치면 그만이지만, 보수당 입장에선 압도적인 대구경북의 지지를 지속적으로 끌어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기 때문이다.

◆정권교체 위해선 한 명이라도 더 힘 보내야, 김 위원장 변화 없으면 집단의견 표출할 수도.


지역 의원들은 당내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는 중진의원 복당여부에 대해 대다수가 '복당을 허락해야 한다'(71.8%)는 의중을 비쳤다. 딱히 특정하진 않았지만 지역정가 분위기를 고려하면 홍준표 무소속 의원(대구 수성을)의 복당에 대해 거부감이 크지 않다는 의미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 범주에 지역 출신인사를 가급적 많이 배치하겠다는 이해가 맞아떨어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

또한 지역 정치권에선 김 위원장의 행보에 변화가 없을 경우 지역 의원들이 집단적 의견표출에 나설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현재 여의도에선 당정 현안을 두고 김 위원장과 지역 출신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사이의 갈등설이 나도는 상황이다.

김 위원장이 지속적으로 지역 의원들의 의중에 반하는 결정을 이어갈 경우 주 원내대표가 지역 의원들의 지지를 등에 업고 김 위원장 견제에 나설 수도 있다는 시나리오도 거론된다.

한편 지역 정가에선 김 위원장을 지근에서 보좌하고 있는 송언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경북 김천)이 더욱 지역의 목소리를 김 위원장에게 충실하게 전달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온다. 보좌뿐만 아니라 직언도 비서실장의 주요 역할이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