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우리 국민 쏴 죽이고 불태웠다…실종 공무원 피살 충격

북측 해상서 사살 후 시신 태워…국방부 "책임자 처벌 강력 촉구"
반북 정서 확산 남북 관계 급랭…문 대통령 유화 정책도 도마에
김종인 "어제도 종전선언 운운… 참으로 무책임하게 느껴질 수밖에"

북한이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을 소각하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지른 가운데, 정부는 북한이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을 소각하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지른 가운데, 정부는 "용납할 수 없다"면서도 사실상 속수무책이다.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왼쪽부터),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각각 사건 관련 브리핑과 문재인 대통령 지시 사항을 밝히고 있다. 국방일보 제공·연합뉴스

북한군이 지난 21일 서해 최북단 소연평도에서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북측 해상에서 사살한 뒤 시신까지 해상에서 기름을 부어 불에 태운 잔혹한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남북관계에 미칠 파장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 어떤 설명으로도 북한군이 남측의 비무장 민간인을 잔인하게 사살했다는 점에서 국민들의 반북감정이 커지는 분위기라 남북관계가 급속도로 악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지난 6월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한 사건 이후에도 문재인 정부가 북한을 향해 지속적으로 유화 메시지를 내왔다는 점에서 비난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국방부는 24일 안영호 합참 작전본부장이 낭독한 입장문을 통해 북한의 행위를 강력 규탄했다.

국방부는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소연평도 실종자)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며 "북한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의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비무장한 우리 국민에게 총격을 한 천인공노할 만행을 저지른 북한에 대해 규탄하고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청와대는 "북한은 모든 책임을 지고 그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NSC상임위원회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할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에게 첫 보고가 이뤄진 시점에 대해선 "첫 첩보 입수 당시 신빙성 있는 것으로 보기 어려웠다. 첫 보고는 23일 오전 8시 30분에 대면으로 이뤄졌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면 보고를 받은 뒤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고 북에도 확인하라. 만약 첩보가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사실관계를 파악해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알리라"고 지시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전반적인 사건 과정을 소상히 밝히라"며 철저한 진상 파악을 촉구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북한은 달라진 것이 없는데 문 대통령은 어제도 종전선언을 운운했다. 참으로 무책임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