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장관님" 3번 불러도 대꾸조차 안한 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김도읍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질의를 묵묵부답으로 대응해 논란이 예상된다.

이날 추 장관은 김 의원이 "법무부 장관님"이라고 3차례 불렀으나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김 의원이 "이제 대답도 안하시냐"고 하자 추 장관은 "듣고 있다"고 입을 뗐다.

이에 김 의원이 "질문할까요"라고 물었지만, 추 장관은 다시 침묵했다. 김 의원은 "하이고 참"이라고 한숨을 내쉬며 지난 2017년 박덕흠 의원 진정에 관한 대검찰청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추 장관이 "확인해 보겠다"고만 하자 김 의원은 "확인되면 자료를 제출하겠느냐"고 되물었다.

추 장관은 "확인해 보겠다"는 말을 되풀이하고는 입을 다물었다. 무응답과 단답으로 일관하는 태도에 김 의원은 결국 실소를 터트렸다.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가 빗발쳤고, 민주당 소속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추 장관에게 "법사위원들께서 질문하면 거기에 대해 답변을 하라. 답변하지 않을 자유가 있지만 성실하게 답변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정리에 나섰다.

추 장관은 지난 21일 김 의원을 겨냥한듯한 발언으로 논란을 자초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정회가 선언된 뒤 마이크가 꺼지지 않은 상태에서 옆자리의 서욱 국방부 장관에게 "어이가 없어요. 근데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길 참 잘했어요.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아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23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회의실 앞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법안심사1소위에서 고위공직자수사처법 개정안을 기습상정하자 반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회의실 앞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가 법안심사1소위에서 고위공직자수사처법 개정안을 기습상정하자 반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회 직전 추 장관에게 질의한 사람은 검사 출신의 김 의원이었다.

추 장관은 최근 대정부질문에선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에게 "공정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게 아니란 걸 국민은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말하는 등 발언의 수위가 점점 더 강해지는 모습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