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 발표…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건립 검토

▷지역별 특화된 그린바이오 산업 육성 ▷그린바이오 중점 육성 지역 선정 등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그린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중점 육성지역을 선정하고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건립도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는 21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36차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생명자원을 활용하는 그린바이오 산업을 2030년까지 산업규모를 2.7배, 고용규모를 2.2배로 확대하기 위한 청사진을 마련했다.

5대 유망산업은 ▷마이크로바이옴(특정 환경의 미생물 총합) ▷대체식품·메디푸드 ▷종자 ▷동물용 의약품 ▷기타 생명소재(곤충·해양·산림) 등을 위주로 육성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산업기반을 구축하고 기업의 기술 개발·자금 마련·시험 및 평가·시제품 출시 등 전 주기를 지원해 선순환할 수 있는 그린바이오 생태계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5대 유망분야를 중심으로 핵심기술을 선정하고 기술개발 로드맵을 마련한다.

이어 지역별로 특화된 그린바이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그린바이오 중점 육성지역을 선정해 연구기관·기업의 집적화를 유도함으로써 산·학·연과 시장이 상호 연계되도록 지원하고, 창업기업 보육을 위한 사무실 임대, 연구시설·장비, 네트워킹 공간 등을 제공하는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건립도 검토한다.

그린바이오를 육성하는 데 필요한 시설·장비는 확충하고 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

분야별 지원기관을 통해 인프라와 솔루션을 지원하고 관련 기관이 보유한 시설·장비를 연구장비포털에 등록해 활용도와 접근성을 높인다.

또 특수대학원을 설립하고 그린바이오 석사 과정 계약학과를 신설해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