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靑수석 5명 전원 사의표명 "종합적 책임 지겠다"

정무·민정·소통·인사·시민사회 등
"최근 상황에 종합적 책임 지겠다는 뜻"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시민사회 수석)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노 비서실장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시민사회 수석)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노 비서실장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의를 밝힌 수석은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 5명이다. 이들은 모두 비서실장 소속 수석비서관들이다. 국가안보실이나 정책실 산하 수석들은 해당하지 않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뜻에서 사표를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비판여론을 의식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종합적인 판단한 것"이라고만 답했다.

다만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문 대통령이 판단할 사안이며 언제 어떤 결정을 할 지는 모른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