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두관, 정치인 중 제일 경계해야 할 부류"

최강욱 의원과 함께 '열린 사회의 적' 규정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 책방에서 열린 경제사회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6일 "정치인들 중에서 제일 경계해야 할 부류가 바로 김두관 같은 '위인'"이라고 주장하며 그 이유로 3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이날 자신에 페이스북에 "'검찰을 해체하자'는 극단적 주장은 실현 가능성이 있는 정책의 제안이 아니라 저런 극언에 조건반사적으로 반응하는 대깨문들의 코 묻은 표를 모으려는 얄팍한 계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주장하면서 검찰청을 해체해 법무부 내 검찰본부로 흡수하는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조국의 낙마로 PK 친문의 유력한 대선주자가 사라지자, 그 구멍을 메우려고 민주당에서 부랴부랴 김포에서 다시 PK로 내려보낸 스페어 타이어라고 할까"라며 "저런 극언을 해대는 것을 보니 슬슬 나올 대선후보 경선에 얼굴 디밀 준비를 하는 모양"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그는 김두관 의원이 매우 위험한 인물이라고 보는 이유로 세 가지를 제시했다.

진 전 교수는 "첫째, 이분은 조국 사태 때 최성해 총장에게 전화를 걸었던 2명의 인물 중의 하나다. 유시민 씨야 '취재차' 전화를 걸었다고 둘러댔지만, 이분의 경우 둘러댈 핑계거리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화의 취지는 빤하다. 조민이 받았다는 표창장이 위조가 아니라고 증언해달라는 청탁, 혹은 압박"이라며 "한 마디로 국민을 속이려 한 셈인데, 이것만 봐도 이분에게는 공직자에 필요한 윤리의식 자체가 결여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둘째, 이번에 채널A 사건에서 결국 검언유착의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런데 이분은 그걸 윤석열 총장의 탓으로 돌린다"면서 "그런데 우리는 추미애가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는 바람에 윤 총장은 이 사건을 들여다볼 수도 없었다는 것을 안다"고 했다.

또 "이렇게 정치적 필요에서 대놓고 거짓말을 한다는 것이 이분의 무서운 점"이라며 "이분의 언설은 상식을 가진 일반국민을 향한 게 아니라, 세뇌된 특정한 집단, 즉 저 거짓말이 먹히는 극성스러운 문빠를 향한 것이다. 한 마디로 대중선동"이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끝으로 "셋째, 사고의 극단성이다. 채널A 사건은 그 실체가 권언유착에 의한 공작정치로 밝혀지고 있다"며 "그러자 이 불편한 진실을 다시 덮어버리기 위해 갑자기 책임을 검찰총장에게 돌리며 아예 검찰을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치닫는다"고 했다.

이어 "이 극단적 주장은 현 정권에서 추진하는 '검찰개혁'의 방향과도 맞지 않는 것으로, 진지한 정책의 제안이 아니라, 즉흥적 선동에 가깝다"며 "이렇게 이분은 잘못을 하더라도 사과는 커녕 책임을 상대에게 뒤집어 씌울 준비가 되어 있는 분"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비슷한 유형이 최강욱 의원이다. 이 친구가 녹취록을 어떻게 왜곡했는지 보셨냐"면서 "이런 돌격대 유형의 정치인은 열린 사회의 적으로, 이들이 권력을 잡는 것은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큰 위협이 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