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한동훈 내쫓겠다고 한 당사자, 특검·국조 추진할 것"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6일 MBC의 '검언유착 의혹' 첫 보도 직전 정부 고위 관계자가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간다"는 취지의 전화를 했다는 권경애 변호사의 폭로에 대해 "국조나 특검을 통해 명백히 밝혀져야 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권 변호사는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 밝혔는데, 그 당사자 누군지 명백히 밝혀야 한다. 그가 이런 일을 했다면 공권력의 범죄행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의 권경애 변호사는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국기를 문란시키는 중대한 범죄행위들이 권 변호사의 폭로를 통해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거라고 본다"며 "저희들은 특검 또는 국조를 통해서 자세한 내용을 더 추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권 변호사에게 전화를 한 사람이 2명으로 추정되는데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주 원내대표는 "만약 방통위 쪽이라면 방송의 중립을 지켜야 할 방통위원장이 '권언유착' 핵심에서 역할 한 셈"이라고 했다.

이어 "그게 아니라 청와대에서 대통령을 직접 보좌하는 분이라면 그또한 민정실과 함께 공권력이 방송의 중립성 훼손하고 검언유착으로 몰아가려고 사전작업 한 것이 드러났다고 볼 수밖에 없다. 대단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주 원내대표는 "검찰이 이걸 신속히 밝히면 좋겠지만 아시다시피 권력이 총동원돼서 윤 총장을 핍박하고 수사에서 배제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통합당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통화의 당사자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지목한 보도를 언급, "한 위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법의 심판을 기다려라. 한 위원장이 관련 사실을 부인한다니 더욱 더 진상을 가려야 할 일"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