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압도적 지지…대선 승리는 '글쎄요'

[창간 특집 여론조사] 응답자 절반 가까이 통합당 지지
대선 승리 가능성에서는 민주당과 별차이 없어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이번 여론조사에서 대구경북 시도민들은 미래통합당에 압도적 지지를 보내고 있으나,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통합당의 승리 전망에 대해서는 더불어민주당과 큰 격차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지지도와 관련해 '선생님께서 현재 지지하거나, 조금이라도 더 호감이 가는 정당은 어느 정당인가'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42.2%는 통합당을 꼽았다. 거의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들이 통합당을 지지한 것이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18.8%로 2위를 차지했고, 국민의당·정의당 3.9%, 기타정당 2.0%, 열린민주당 0.6% 순이었다. '지지정당이 없다'는 응답도 24.4%로 비교적 높았고, '잘 모름' 응답자도 4.2%를 차지했다.

지역 내 통합당 지지층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이 60.1%로 가장 높았고, 50대 41.3%, 40대 35.3%, 30대 29.0%, 만 18세 이상 20대 27.8%로 나이가 많을수록 지지층이 두꺼운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은 40대가 28.1%로 가장 높았고, 30대 27.4%, 50대 20.1%로 30~50대 응답자들이 주를 이뤘다.

한편 보수 텃밭인 TK 지역민들은 통합당의 차기 대선 승리 전망을 그다지 높지 않은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부터 다음 대통령 선거를 위한 각 정당 후보경선이 있다. 다음 대통령 선거에서는 어느 정당이 승리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응답자들의 37.6%만 통합당을 꼽았다. 민주당을 차기 수권 정당으로 보는 지역민도 35,4%에 달해 통합당과 큰 차이를 보이진 않았다.

특히 대구에서는 차기 수권 정당으로 민주당을 꼽는 응답자는 41.0%에 달해 통합당 34.9%를 앞서기도 했다. 경북은 40.0%(통합당)대 30.2%(민주당)로 10%포인트가량 통합당 쪽에 쏠렸다.

수권 정당 전망치가 정당지지도만큼 벌어지지 않은 데는 양당 지지층의 충성도 때문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층의 86.5%는 차기 대선에서 민주당 승리를 장담했으나, 통합당 지지층 가운데 통합당의 대선 승리 전망 응답자는 68.3%에 불과했다.

국민의당(1.3%)과 정의당(1.0%)에 대한 대선 승리 가능 전망도 나왔으나, 의미를 둘 정도로 큰 지지세는 아니었다.

 

※여론조사 이렇게 진행했습니다.

이번조사는 매일신문이 2020년 7월 2∼5일, 조사기관 (주)소셜데이타리서치에 의뢰해 대구시·경북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여 1천7명을 대상으로 진행했고,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응답률은 4.0%(무선ARS 3.6%, 무선전화면접 21.5%, 유선ARS 3.8%), 무선ARS 58.7%, 무선전화면접 8.4%, 유선ARS 32.9%로 했으며, 무선-SK, KT, LG 이동통신사 제공 무선 가상번호/유선-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사용했다.

표집방법은 무선 가상번호 및 유선 RDD표본 내 무작위 추출이다.

조사방법은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유무선 자동응답조사(ARS), 무선 전화면접이다. 통계보정은 2020년 5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지역, 성, 연령별 인구비례에 따른 가중치 적용(셀 기준)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