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양산에 文대통령 모시게 돼 더 없는 기쁨"

김두관 국회의원 페이스북 글 캡처 김두관 국회의원 페이스북 글 캡처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퇴임 후 이 마을 한 주택을 사저로 사용한다. 연합뉴스 5일 오전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일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퇴임 후 이 마을 한 주택을 사저로 사용한다. 연합뉴스

김두관 국회의원(경남 양산시 을)이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머무를 사저가 현재 자신의 지역구인 경남 양산 내에 만들어진다는 소식과 관련해 5일 입장을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양산으로 돌아오실 성공한 대통령'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김두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퇴임 후 머무르실 사저로 통도사 인근 마을이 선정됐다"며 "제가 (경남)도지사 시절 치유의 숲으로 만들고자 했던 곳이 바로 옆 마을이다. 산세가 좋은데다 조용하고 아늑해 대통령 내외분이 지내시기에 안성맞춤"이라고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사저가 양산에 만들어지는 것에 대해 "대통령이 퇴임 후 서울이 아닌 곳에 사저를 마련하는 두번째 대통령"이라고 설명했다. 첫번째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사저를 만들었던 故(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다.

이에 대해 김두관 의원은 "자치와 분권, 균형발전을 실천으로 보여주시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김두관 의원은 한 번 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례를 언급했다. 그는 "15년 전 '아방궁' 논란이 어떻게 시작됐고 어떻게 전개됐으며 실상은 어떠했는지 우리 모두 기억하고 있다"면서 이번에도 문재인 대통령 사저에 대한 닮은 보도를 15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 사저에 대해 처음으로 아방궁이라고 표현했던 언론사가 했다는 점을 밝히고 "께름칙하다"고 비판했다.

또 김두관 의원은 봉하마을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보기 위한 방문객들로 넘쳐났던 점을 언급하면서 "경남도나 양산시가 (문재인)대통령 사저와 관련해 미리 대비를 하는 것도 현명한 일"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워낙 조용한 성격이시지만 찾아오는 국민들을 달리 막을 방법도 없을 것이니 미리 대비하는 것이 과잉행정은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