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강기정 "3차 추경 6월에 꼭"…김종인 "잘 살펴 협조"

강 "3차 추경 규모 35조3천억원 맞췄다"…김 "거대여당 포용적인 자세를 보여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예방을 받고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축하 난을 전달받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일 정부가 추진 중인 3차 추가경정예산안 규모에 대해 "35조3천억 정도로 맞췄다"고 밝혔다.

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의 축하난을 전달하기 위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1차 추경은 10조원 이상 90% 이상 집행했고, 2차 추경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거의 95~100% 집행이 됐다"면서 "3차 추경은 6월에 꼭 좀 대표님이 해주십사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상당한 금액의 재정이 투입될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3차 추경을 할 수밖에 없을 거라고 보는데, 과연 어떻게 써야 하느냐 등을 잘 봐서 협조해드리겠다"고 답했다.

강 수석은 이어 "(3차 추경에) 35조3천억원 정도로 맞춰 곧 국회로 넘어오는데 예결위원회가 구성돼야 한다"며 "대통령이 5일에 국회 개원 연설을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그러니 빨리 국회를 개원할 수 있도록 (강 수석이) 해 주셔야 한다"며 "지난 30년간 국회가 해 온 관행대로만 하면 크게 문제 될 것도 없는 것 같다. 거대 여당이 포용적인 자세를 좀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