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여성 의원들 "반인륜적 2차 가해 중단해야"

"이용수 할머니 용기 내 문제 제기, 그 누구도 정쟁 도구 삼아선 안돼"

미래통합당 여성 국회의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 중단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여성 국회의원들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 중단 촉구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소속 여성 의원들은 2일 공동성명을 내고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반인륜적인 2차 가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통합당 여성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용기를 내어 문제를 제기했지만 돌아온 것은 차마 입에 담기조차 힘든 인신공격성, 혐오성 표현들로, 노골적이고 공격적인 비난들"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들은 "온라인 상에는 노인 폄하 발언부터 지역 비하 발언까지 도를 넘은 공격으로 욕설하거나 추측을 통한 비난, 있지도 않은 일을 사실인 양 언급하는 일이 자행되고 있다"면서 "이용수 할머니의 외침은 여성과 인류 보편의 문제인 만큼 그 누구도 이 일을 정쟁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안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과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 개인의 비리 의혹을 밝히는 게 핵심이지, 그동안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활동해온 정의연 성과를 폄하하려는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의원들은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측의 일부 진영은 합리적 지적과 비판마저도 객관적인 시각에서 보려 하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시각은 이용수 할머니가 전하고자 했던 메시지의 본질을 오히려 흐리고, 위안부 문제 해결과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각성을 촉구했다.

특히 여당의 이러한 태도와 맞물려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비방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근거 없는 비방과 공격으로 이번 비리를 절대 감추거나 덮을 수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정재 의원(포항북)은 기자들과 만나 윤미향 의원의 전날 등원 소식을 언급하며 "적어도 상식이 통하고, 기본적인 예의를 갖췄다면 민주당 의원들이 격려해줄 때가 아니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