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 법안' 박광온 의원 '갑질 논란'…보좌관 4박5일 밤샘 대기

1호 법안제출 기록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보좌진들 의안과 앞에서 대기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1일 국회 의안과에 제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일명 '사회적 가치법'을 접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1일 국회 의안과에 제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일명 '사회적 가치법'을 접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국회 1호 법안'의 주인공,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좌관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박 의원은 1일 오전 9시 국회 본청 의안과에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관한 기본법안'(사회적 가치법)을 제출해, 의안번호 '2100001'로 등록됐음을 공인받았다. 21대 국회 1호 법안을 제출한 주인공이 된 것이다.

박 의원은 "사회적 공론화와 법안 통과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사회적 가치법을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대표 발의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측은 1호 법안제출 기록을 세우기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4박 5일간 보좌진들이 돌아가며 의안과 앞에서 밤을 세우는 등 대기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네티즌들은 박 의원이 보좌진에 '갑질'을 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1호 법안 의미를 중요하게 여겼으면 자기가 밤샘해야되는 것 아니냐", "밤샘했다는 걸 자랑스럽게 얘기하는 걸보니 이런 일이 일상화했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바보 아냐? 한 탕, 재탕, 3탕 법안으로 고작 저 사진 하나 찍으려고 보좌진들에게 4박 5일 교대로 밤을 새우게 하는 것이 한국의 노동현실"이라며 "아무짝에도 쓸 데 없는 일로 초과근무를 시키니, 산업재해와 안전사고가 안 일어날 수가 없다. 아마 저게 왜 문제가 되는지도 모를 것이다. 저런 걸 늘 당연하게 생각해 왔으니"라고 목소리 높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