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반짝반짝"…문 대통령·양당 원내대표 회동 시작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운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운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낮 12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찬 회동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는 상춘재 앞뜰에서 만나 간단한 인사를 나눈 뒤 곧바로 안으로 이동해 회동에 들어갔다.

청와대 여민1관에 도착한 두 원내대표는 강기정 정무수석 등과 만나 간단한 환담을 나눴다.

공식 회담이나 회의 성격이 강한 본관 대신 상춘재를 오찬장으로 택한 것은 격의 없는 소통을 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두 원내대표의 옷차림도 편안한 '노타이'였다.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등장한 문 대통령은 상춘재 앞뜰에서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맞았다.

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초대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주 원내대표가 "날씨가 너무 좋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예, 반짝반짝(하다)"고 화답했다. 이어 건강을 묻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예"라고 답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대화도 날씨처럼 잘 풀렸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건넸다.

반갑게 인사를 주고받는 자리에서도 미묘한 신경전은 오갔다.

주 원내대표는 "김 대표가 다 가져간다, 그런 이야기만 안 하시면"이라고 말하자 웃음이 나왔다.

문 대통령은 "빨리 들어가는 게 아무래도 덜 부담스러우시겠죠"라고 말하면서 두 원내대표와 상춘재 앞에서 나란히 기념 촬영을 했다.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는 정해진 의제 없이 주요 국정 현안을 두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고용과 산업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협치 방안이 어느 정도 논의될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필요한 입법과 3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 초당적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 원내대표는 확장 재정 정책에 따른 재정 건전성 문제를 지적하며 기업들을 위한 규제 혁신 필요성 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회동에는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 외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만이 배석했다.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는 오찬을 마친 뒤 청와대 경내를 산책하며 대화를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