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8일 여야 원내대표 초청해 청와대 오찬

의제를 사전에 정하지 않고, 배석자 없이 허심탄회하게 얘기 나눌 듯
양당 체제 회귀한 국회 상황 감안해 여당과 제1야당 원내대표만 초청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4일 청와대에서 오는 28일 예정된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4일 청와대에서 오는 28일 예정된 양당 원내대표 초청 오찬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다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4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강 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이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의 초석을 놓을 양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다. 이번 오찬에서는 사전에 의제를 정하지 않는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찬에는 배석자도 없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어 "이번 대화는 대통령이 초청하고 두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졌다"며 "이를 시작으로 협치의 제도화를 위해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 수석은 말했다.

정의당을 비롯한 다른 정당들은 초청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양당 체제로 회귀한 국회 상황을 감안해 여당과 제1야당 원대대표만 초청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원내 교섭단체로서 대표성을 갖는 1당·2당 두 분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이라며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해나갈지는 두 대표와 함께 협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문 대통령은 다음 달 초로 예정된 국회 개원을 위한 개원연설을 지금 준비 중에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