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20년 전 낙선한 노 前대통령과 꼭 같은 결과"

"대통령 하늘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추모 행사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추모 행사에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盧대통령 묘역 찾은 김부겸 盧대통령 묘역 찾은 김부겸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갑)은 지난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를 맞아 "포기하지 않겠다. 새로운 날들을 향해 걸어가겠다"며 노 전 대통령의 정신으로 대구에서의 계속된 정치 도전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000년 16대 총선 때 부산 북강서을에서 낙선한 노 전 대통령이 캠프 관계자들에게 한 발언을 소개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선거 다음 날 캠프 해단식에서 "이런 결과를 낳은 데 대해서 민심을 원망하고, 잘못된 선택이라는 데 대해서 분개하고 마음 상해하지 말라"며 "후회하지 않는다. 후회하지도 크게 실망하지도 않고, 이 판단에 대해서 누구에게도 원망이나 어떤 증오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또 "민주주의라는 것이 생긴 이래로 한 번, 한 번의 판단은 잘못되는 경우는 많아도 50년, 100년 하면 대중의 판단이 크게 잘못된 일은 없다"며 "그래서 승리만이 모든 것은 아니다. 한순간의 승리만이 모든 것은 아니다. 결코 헛일했다고 생각하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이번 21대 총선 대구 수성갑에 도전했다 낙선한 김 의원은 16대 총선 때 낙선한 노 전 대통령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떠올렸다.

김 의원은 "대구 선거에 진 후 누군가 보내준 20분짜리 기록영상 제목은 '새로운 날들'이었다"며 "마치 20년 뒤 내가 볼 것을 알고 미리 메시지를 남겨준 것 같았다. 더할 것도 뺄 것도 없다. 꼭 같은 과정이었고, 꼭 같은 결과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별반 바뀐 게 없는 것 같다. 면목이 없다"면서도 "그러나 포기하지 않겠다. 새로운 날들을 향해 걸어가겠다. 대통령이 하늘에서 편히 쉴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대구에서의 정치 도전에 계속 나설 것임을 내비친 것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