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김대호·차명진 막말 다시 없을것"…고개숙여 사과(전문)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 세번째)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김 총괄선대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연합뉴스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 세번째)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김 총괄선대위원장,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김대호 서울 관악갑 미래통합당 후보와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후보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9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며 "참으로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건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다"며 "또 한 번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김 위원장은 "이 당에 온 지 열하루째다. 이 당의 행태가 여러 번 실망스러웠고, 모두 포기해야 하는 건지 잠시 생각도 해봤다"며 "그래도 제가 생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시작한 일이고, '나라가 가는 방향을 되돌리라'는 국민 목소리가 너무도 절박해 오늘 여러분 앞에 이렇게 다시 나섰다"고 말했다.

또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이제 총선까지 남은 6일이다. '이 나라가 죽느냐 사느냐'가 걸린 만큼 최선을 다해보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차 후보는 전날 녹화방송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이라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인터넷 언론)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지난 6일 통합당 현장 선대위 회의에서 "60∼70대는 대한민국이 얼마나 열악한 조건에서 발전을 이룩했는지 잘 아는데, 30∼40대는 그런 것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전날 윤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 회의를 잇따라 열어 김 후보를 제명하고 후보직을 박탈했다. 차 후보도 김 위원장의 지시에 따라 윤리위로 넘겨 제명 절차에 착수했다.

▶다음은 김종인 위원장의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참으로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먼저 드립니다.

이건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닙니다.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입니다.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습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습니다.

또 한 번 사과드립니다.

사실 제가 이 당에 온 지, 열하루째입니다.

이 당의 행태가 여러 번 실망스러웠고,
모두 포기해야 하는 건지 잠시 생각도 해봤습니다.

그래도 제가 생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시작한 일이고
'나라가 가는 방향을 되돌리라'는 국민 목소리가
너무도 절박해, 오늘 여러분 앞에 이렇게 다시 나섰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이제 총선까지 남은 6일입니다.
'이 나라가 죽느냐 사느냐'가 걸린 만큼
최선을 다해보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