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대구선대위 '이인선 힘 싣기' 나서나… 주성영 "홍준표, 새빨간 거짓말쟁이"

8일 오후 8시 이인선 선거사무소에서 선대위 회의…윤재옥·김상훈·주성영·김형기·곽상도 등 참석

이인선 통합당 후보(대구 수성을, 오른쪽)와 주성영 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오후 4시 합동 유세에 나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인선 후보 캠프 제공 이인선 통합당 후보(대구 수성을, 오른쪽)와 주성영 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오후 4시 합동 유세에 나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인선 후보 캠프 제공

4·15 총선이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래통합당 대구선거대책위원회가 이인선 후보(대구 수성을) 승리를 위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수성을에서 이인선 후보와 홍준표 무소속 후보가 오차 범위 내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고 판단하고 시당 차원에서 '이인선 후보 힘 싣기'에 나선 것이다.

대구선대위는 8일 오후 8시 이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선대위 회의를 열고 선거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대구선대위가 대구시당이 아닌 특정 후보 사무소를 직접 찾아 회의를 가진 것은 양금희 후보(대구 북갑)에 이어 두 번째다.

대구시당 관계자는 "수성을 지역이 초박빙 선거구라 선대위 조직들이 모두 가서 현안 관련 얘기도 듣고, 후보의 요청 사항과 당에서 지원하고 도와줄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윤재옥·김상훈·주성영·김형기 공동선대위원장과 곽상도 총괄선대본부장,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명단에서 3번에 이름을 올린 한무경 전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9번 조명희 경북대 교수 등도 함께 참석해 힘을 보탰다.

곽상도 총괄선대본부장은 회의에 대해 "양금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대책회의를 한 이후 양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 안정단계에 접어들었다"며 "수성을에서도 대책회의 이후 지지율이 오르길 기대한다. 당 조직을 재점검해 이 후보가 힘을 받도록 당 차원에서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주성영 선대위원장은 '이인선 힘 싣기' 선봉에 서서 경쟁 상대인 홍준표 무소속 후보를 저격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오전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준표 후보는 새빨간 거짓말쟁이"라며 "홍 후보는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정명가도를 외친 것과 똑같은 짓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후보와 주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 함께 유세 차량을 타고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이인선 캠프 측은 "당 중심으로 정권 심판과 정권 교체에 최선을 다하는 행보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당선되면 여성 권익과 양성평등에 앞장서며 실행력 있는 정책을 펼치는 후보가 될 것이라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