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종주 안철수 "정당 선거지원금 440억원 반납하라"

"그 돈으로 투표 참가자에게 마스크 드리자…유권자 1인당 2매씩"

4·15 총선을 앞두고 국토 종주를 시작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오전 전남 여수시 율촌면 율촌산단 도로를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수도권을 향해 오전과 오후에 2∼3시간씩 달리며 하루에 30km씩 이동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4·15 총선을 앞두고 국토 종주를 시작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일 오전 전남 여수시 율촌면 율촌산단 도로를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수도권을 향해 오전과 오후에 2∼3시간씩 달리며 하루에 30km씩 이동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기득권을 가진 거대 정당들을 겨냥하며 "정당 선거지원금 440억원을 반납하고 그 재원으로 투표 참가자에게 마스크를 지급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정당 보조금 등 기존 정치 문법에 대한 혁신적 파괴를 통해 새로운 정당을 표방하는 국민의당에 비례 의석을 몰아줄 것을 촉구하려는 의도로 읽힌다.

안 대표는 3일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고통받고 있는데 정당들도 고통 분담에 참여해야 한다. 공적 마스크 구매가격을 1장에 1천원 정도로 계산하면 4천400만장을 구입할 수 있고, 이번 총선 유권자가 4천400만명인데, 지난 3개 총선 평균 투표율 52.7%를 고려하면 전 유권자에게 1인당 2매 정도 나눠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스크를 지급하지 않을 경우, 반납된 재원을 국고에 귀속해 서민 생계 지원에 사용하거나 저소득층 학생들의 온라인 강의를 위한 태블릿 PC를 지원하는 방안도 있다고 했다.

지난 1일 여수에서 시작해 국토 400㎞를 종주 중인 안 대표는 자신이 만난 한 식당 주인의 매출고를 알리면서 "초유의 어려운 상황에서 과연 정당들이 수백억원의 국민 세금을 받아 선거를 치르는 것이 타당한가, 우리 정치가 그럴 자격이 있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안 대표는 "4·15 총선용으로 정당에 지급된 선거보조금은 더불어민주당 120억원, 미래통합당 115억원 등 440억원이다. 기득권 양당의 가짜 위성 비례정당이 가져간 돈도 86억원이나 된다. 가짜 정당들이 정당 득표율 3%만 넘기면 무려 147억원의 혈세를 추가로 받아 간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당들은 이미 선거보조금과 별개로 지난해에 432억원, 올해도 110억원을 경상보조금으로 지원받았다. 지금 경제가 총체적 위기에 빠져있고 서민이 거리에 나앉을 판에 밥값도 못하면서 국민 혈세로 호화판 선거를 치를 때는 아니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전남 광양에서 출발해 화개장터를 거쳐 구례로 이동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