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두아·강효상…'I'll be back' 외치는 지역 낙천 인사들

이두아 변호사 사무실 지역으로 옮기고…강효상은 '반드시 돌아오겠다' 공언

(왼쪽부터) 강효상, 이두아 (왼쪽부터) 강효상, 이두아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공천에 실패한 인사들이 4년 후를 기약하면서 설욕전을 예고해 주목된다. '반드시 돌아오겠다'는 인사를 하는가 하면, '야인'으로 돌아가 지역에 상주할 계획을 세우는 등 지역과 계속 교감할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이두아 변호사는 서울의 변호사 사무실을 대구로 옮길 계획이다. 대구 달서갑에 단수 공천을 받았지만 경선으로 변경된 뒤 패배한 이 변호사는 최근 매일신문과 통화에서 "서울 업무를 정리하고 대구로 내려와 변호사 사무실을 열 생각"이라며 "앞으로 지역과 소통하면서 삶의 터전을 대구로 옮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낙천 후 중앙당 선거대책본부의 일을 맡아 봉사한 뒤 총선 직후 본격적으로 지역에서 변호사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사무실 위치는 대구지법이 있는 수성구와 자신이 출마했던 지역구인 달서구를 대상으로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변호사가 대구 개업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이번 기회에 지역 출신으로서의 면모를 확실히 갖추자는 의미인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경선 내내 '낙하산 공천' 의혹에 시달렸고, 그럴 때마다 "대구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람을 낙하산으로 몰아세우는 흑색선전을 중단해 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대구 달서병 통합당 당협위원장을 지낸 강효상 의원(비례)도 4년 후 설욕전을 예고했다. 그는 '비례대표 험지 출마' 여론에 밀려 지역을 떠나긴 했으나 최근 대구시민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반드시 돌아오겠다"고 공언했다.

강 의원은 메시지에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우리 국민들, 특히 대구 시민 여러분의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하지만 우리는 위기 때마다 저력을 발휘해왔다. 실제 대구 시민들의 의연하고 차분한 대응은 전 세계인의 귀감이 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은 저로선 참으로 보람된 시간이었다. 지방선거의 승리와 과불화화합물 유출사태의 극복, 물기술인증원과 대구신청사 유치 등 많은 일이 주마등처럼 스친다"며 "그때마다 항상 제게 과분한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신 모든 지지자 분들께 고맙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저 강효상, 반드시 돌아오겠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이미 많은 분이 위로해주셨지만 정말 아쉽게도, 저는 이번 21대 총선에서는 뜻을 펼칠 수 없게 됐다"며 "돌아오는 그때까지 절차탁마하면서 더 나은 대구의 미래를 차분히 준비하고 있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