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국회의원인데 집은 강남?…12명 중 8명 해당

8명이 11채 강남아파트 보유…총 241억원
대구경실련 "대구를 삶은 터전 아닌 표밭으로 생각"

서울 강남4구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대구지역 국회의원 8명. 왼쪽 위부터 곽상도, 유승민, 윤재옥, 정종섭, 정태옥, 주호영, 추경호, 홍의락 의원. 서울 강남4구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대구지역 국회의원 8명. 왼쪽 위부터 곽상도, 유승민, 윤재옥, 정종섭, 정태옥, 주호영, 추경호, 홍의락 의원.

대구지역 국회의원의 12명 중 8명이 서울 강남·강동·서초·송파구 등 강남4구 소재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보유한 강남4구 아파트는 총 11채로, 시세로 240억이 넘었다.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최근 발표한 '제20대 대구지역 국회의원 아파트 보유실태'에 따르면 12명 대구 지역구 국회의원이 신고한 아파트 20채 중 65.0%인 13채가 수도권 소재 아파트고, 이 중 11채(55.0%)는 서울 강남4구에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대 국회의원 223명이 아파트·오피스텔 총 346채를 보유하고 있고, 이 중 171채가 서울(49.4%)가 서울에 있고, 82채(23.7%)는 강남4구에 있다. 대구지역 국회의원 소유 부동산의 강남 편중이 전국보다 훨씬 심한 셈이다.

대구지역 국회의원 중 대구 소재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의원은 6명이다. 곽대훈, 김부겸, 김상훈, 조원진 등 4명의 의원은 대구 소재 아파트만 보유하고 있고, 윤재옥, 주호영 등 2명의 의원은 서울 강남 소재 아파트도 함께 보유하고 있다.

대구지역 국회의원이 신고한 아파트·오피스텔 보유 현황 대구지역 국회의원이 신고한 아파트·오피스텔 보유 현황

가격 기준으로 보면 강남·수도권 편중이 더욱 심각하다.

2020년 1월 시세 기준으로 대구지역 국회의원이 보유한 아파트의 시세 총액은 278억여 원으로, 이 중 86.7%인 241억여 원이 서울 강남 소재 아파트 값이다. 반면 대구지역 소재 아파트 가격은 8.0%인 22억여 원에 불과하다. 가격을 기준으로 하면 대구지역 국회의원이 보유한 아파트의 91.9%가 수도권에 편중돼있었다.

대구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강남 아파트의 거래가도 크게 상승했다.

이들이 소유한 강남 소재 아파트 가격 총액은 2016년 1월 106억원에서 올 1월 기준 241억원으로 79.2%나 상승했다. 강남 소재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대구지역 국회의원은 지난 4년간 평균 13억 2천만 여원의 불로소득을 챙길 수 있게 된 것이다.

대구경실련은 "대구 국회의원들의 강남 아파트 보유는 대부분 국회의원이 되기 이전부터의 일이라는 점, 국회의원 활동이 주로 서울에서 이뤄진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문제가 되지 않을 수도 있다"면서도 "대다수 국회의원들이 지역일꾼·지역대표임을 강조한다는 점, 아파트 소유와 주거에 대한 태도가 일관되지 않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상식적인 일이 아니다. 강남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는 대구 국회의원들은 강남 주민으로 대구를 삶의 터전이 아니라 표밭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구지역 국회의원 보유 아파트 시세 대구지역 국회의원 보유 아파트 시세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