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신천지와 교회 다르다…종교 매도하지 말라"

"교회내 감염 발생한 사실 거의없다"고 썼다가 지워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불교, 기독교 등 모든 구성원들이 이 선의의 시민운동(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신천지다.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해당 글에 "교회 내에서 감염이 발생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는 발언을 했다가 현재는 삭제했다. 황 대표는 개신교 침례회 신자다.

황 대표는 "정부의 대구봉쇄 조치가 무안할 정도로 대구시민들 스스로 자발적 격리운동을 했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방침이 무색할 정도로 시민들이 스스로 모임활동을 자제하고 있다"며 "종교계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의 마음을 모르는 것은 진영논리에 스스로 봉쇄된 정치꾼과 그 광신도뿐이다. 그리고 안전보다 중국이 먼저를 외친 무능한 문재인 정권"이라며 "이들은 대구시민들을 폄훼하고 조롱하고 코로나로 야기된 사회적 분노를 이용해 선의의 피해자를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마스크를 벗고 시민의 미소를 볼 수 있는 날 우리 시민들은 정권의 무능과 야바위 정치꾼들을 기록하고 징비(懲毖)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징비록2020'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