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생계지원 정치 이용 없다" 분노한 권영진

대구시의회 임시회 시의원 발언 중 퇴장
이진련 시의원 "긴급 생계지원을 정치적 이용. 선거 전 지급하라"

권영진 대구시장이 1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회에 대한 행정조사 진행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16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회에 대한 행정조사 진행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시의회 임시회에서 시의원의 의사진행발언 도중 자리를 뜨면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시의회는 25일부터 이틀 동안 코로나19 극복과 지역 경제 안정을 목적으로 긴급 추가경정예산 처리를 위해 '원 포인트' 임시회를 열었다.

권 시장은 이날 참석해 추경 예산안 제출에 따른 제안 설명을 했고,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시의원(비례)이 의사진행 발언에 나섰다.

이 시의원은 "정부가 대구 3천억원, 경북 1천억원이라는 재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결재했으나, 대구시장은 생계지원을 신속히 집행하라는 정부 정책에 역행하고 총선 이후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긴급·시급을 외친 게 시장인데 (예산안) 의결이 끝나면 (지원금을) 바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돼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따져 물었다.

권 시장이 지난 23일 긴급 생계자금 3천억원을 선불카드와 지역 상품권으로 지급하고, 지급 일정을 우편 신청자는 4월 10일부터, 현장 신청자는 16일부터 지급하겠다는 방침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당시 권 시장은 "선거 사무 때문에 공무원들이 업무가 너무 과중하다"며 현장 신청자에 한해 총선이 끝난 뒤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 시의원이 시 행정을 정치적으로 몰아가자 발언이 끝나기 전에 퇴장했다. 이에 대해 시의원 간에 "시장이 저러면 되느냐", "시장에게 그렇게 말하는 법이 어디 있느냐"며 입씨름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 이 시의원은 이날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선거 업무 때문에 선거 이후에 지급한다는 건 말이 안 된다"며 "선거를 의식해 뒤늦게 지급하려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권 시장 측은 "현장의 구·군 공무원들이 선거 업무에다 이 업무까지 너무 힘들다는 여론을 무시할 수 없다"며 "대구시는 정치적으로 이용할 뜻이 전혀 없다.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시민들의 삶을 위한 행동을 정치적으로 몰아가는 것은 심하다"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