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천 예비후보 주호영 지지 선언…선대위원장 맡아

"공관위 결정 분노하지만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지지"

정순천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대구 수성갑)가 12일 전략 공천을 받은 주호영 의원 지지를 선언한 후 악수하고 있다. 정순천 예비후보 사무소 제공. 정순천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대구 수성갑)가 12일 전략 공천을 받은 주호영 의원 지지를 선언한 후 악수하고 있다. 정순천 예비후보 사무소 제공.

정순천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대구 수성갑)가 전략공천을 통해 수성을에서 수성갑으로 이동한 주호영 의원 지지를 선언하고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다.

정 예비후보는 12일 통합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 수성갑 공천에 분노할 수밖에 없었지만 제 개인적 감정만으로 또다시 수성갑에 좌파후보를 당선시키는 역사의 죄인은 될 수 없다"며 "담대히 결과에 승복하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주호영 후보가 압승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주호영 후보가 대구경북의 중진 정치인으로서 지역 발전을 앞당기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버팀목이 되어줄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정 예비후보는 주 의원의 선거대책위원장직 제안을 수락하고 향후 선거 캠프를 총괄 지휘할 예정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주호영 의원은 "정순천 후보의 말씀이 너무나 감사함과 동시에 죄송한 마음이다. 정 후보가 얼마나 노력했는지 잘 알고 있다"며 "당협위원장을 2년간 맡으며 장외 투쟁에 앞장섰고 삭발도 하시며 수성갑 당협을 재건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4년 전 잘못된 공천의 피해를 입어서 누구보다 그 심정을 잘 이해한다"며 "기존 예비후보로도 이길 수 있지만, 확실히 이기라는 사명을 받고 왔다. 통합당 시·도당사가 있는 보수의 최심장 수성갑을 통합당이 되찾아오는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정 예비후보와 함께 컷오프된 이진훈 예비후보의 캠프 합류 가능성에 대해선 "노력하고 있지만 이 후보가 많이 언짢은 상태로 안다. (전략공천과 관련해) 제가 알고 있는 상황과 이 후보가 아는 상황이 많이 다른데 오해는 풀릴 수 있다고 본다. 힘을 모을 수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