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구 자원봉사 의료인들 코로나19 진짜 영웅"

"추경에 자원봉사자 보상안 반영…'착한 임대인'처럼 지원해야"
"마스크 공급대책, 국민 체감해야…공무원들 현장 나가 일제히 확인"
박능후 사퇴 요구엔 靑 "거취 얘기 나온 적 없고 나올 사항 아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의료원에서 파견 의료진(오른쪽 사복 입은 두 명) 등 관계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의료원에서 파견 의료진(오른쪽 사복 입은 두 명) 등 관계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의료인이 부족한 대구 등 현장에 자원봉사를 떠난 분들께 감사하다"며 "(이분들이) 진정한 영웅이시다"라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의 호소에 전국 각지의 뜨거운 호응이 이어지며 현재까지 250여명이 동참 의사를 밝혔다는 보도가 있었다"며 문 대통령의 해당 보도에 이런 언급을 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이미 정책실장을 통해 곧 확정할 추경예산에 자원봉사자에 대한 보상안을 반영하라고 최근 지시한 바 있다. 그런 상황에서 자원봉사자들이 대구로 떠났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매우 감사한 마음을 표현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안에 자원봉사자 보상안 반영을 지시하며 "의무가 있는 것도 아닌데 방역 현장에서 자원봉사를 하는 분이 많다. '착한 임대인'을 지원하듯이 그런 분들을 지원해야 한다"는 언급을 했다고 강 대변인은 밝혔다.

강 대변인은 "'착한 임대인' 사례처럼 이번에도 자원봉사 움직임이 물결처럼 일 것으로 생각한 것"이라며 "추경에서 어떻게 이를 반영할지는 기재부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마스크 공급 문제와 관련해 "국민의 체감이 제일 중요하다"고 언급한 데 이어, 이날도 식품의약품안전처 공무원이 직접 현장을 챙기도록 하는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거듭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26일 마스크 공적판매 조치가 발표된 것을 두고 "비로소 공공부문이 공적 물량을 확보해 약국·우체국에 전달하는 실효성 있는 조치가 나왔다. 행정조치로만 끝내지 말고 (공무원들이) 현장에 일제히 나가 확인을 해야 한다"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고 강 대변인은 말했다.

한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회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원인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말한 것을 두고 야권에서 박 장관의 사퇴 요구가 나오는 데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거취 얘기가 나온 적은 없으며 그럴 만한 사항도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청원이 10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어떻게 평가하나'라는 물음에는 "참여자 수가 20만명을 넘겼기 때문에 답변할 것"이라며 "아직 (답변이) 정리되지 않았다. 정리된 답변을 내놓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