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270명' 대구 남구청장 눈물…文 대통령 "힘내세요"

문 대통령 "대구경북에만 맡기지 않아…전례 없는 지원하겠다"
대구의료원 찾아 의료진 격려, 남구청서 복지전달체계 점검
코로나19 사태 심각성 확인하고 TK민심도 동시에 보듬는 시도로 보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광역시 남구청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복지전달체계 현황을 보고를 받은 후 조재구 남구청장을 위로하고 있다. 조 구청장은 현황보고 때 눈물을 보였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광역시 남구청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약계층 복지전달체계 현황을 보고를 받은 후 조재구 남구청장을 위로하고 있다. 조 구청장은 현황보고 때 눈물을 보였다. 연합뉴스

25일 낮 전격적으로 대구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해질녘까지 대구에 머물면서 숨돌릴 틈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코로나19로 심각한 위기 국면을 맞은 대구경북(TK)의 현황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는 동시에 절망에 빠진 TK 민심도 보듬고자 하는 시도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를 출발, 대구에 도착하자마자 중구 동인동 시청으로 직행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특별대책회의를 주재한 뒤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으로 이동, 유완식 의료원장 등 이곳 의료진들을 격려했다. 의료원 측에 따르면 이곳에는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 115명, 관찰 환자 32명 등 147명이 격리 치료 중이다. 특히 이곳은 확진 환자가 급증한 이후 전국에서 자원봉사 의료진이 집결 중이다.

문 대통령은 "방역 일선에 나서고 있는 우리 의료진들의 건강이 아주 중요할 것"이라며 "중앙정부에서도 지원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의료원에서 파견의료진(오른쪽 사복입은 두명)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의료원에서 파견의료진(오른쪽 사복입은 두명) 등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대구의료원 방문을 마친 뒤에는 대구시내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역인 남구청을 방문, 형편이 어려운 계층의 복지전달체계를 점검했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문 대통령에게 "이날 오전 기준으로 남구의 확진자가 270명"이라고 보고한 뒤 "남구는 이 사태가 마무리된 후에도 매우 심각한 후유증을 겪을 것"이라고 하소연했다.

문 대통령은 "남구청 공무원들의 노고가 굉장히 크다"며 감사를 전한 뒤 "특히 어려운 계층의 이웃들을 꼼꼼하게 잘 챙겨달라"고 부탁했다.

문 대통령은 남구청을 떠나면서 조 구청장이 "(남구청) 재정이 꼴찌(대구 8개 구·군 중 꼴찌)다. 제발 도와달라"고 눈물까지 흘리자 그의 어깨를 직접 두드려주며 "힘내세요"라고 위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마지막 일정으로 동대구역에서 소상공인들을 초청,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청취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구경북 지역 일이라고 대구경북에만 맡기지 않겠다. 대구경북이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부의 지원 의지도 전례가 없다. 믿고 함께 가보자"고 강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