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R&D 정책, "좋은 일자리 연계한 인재정착 생태계 구축해야"

대경연구원 김병태 박사 대경 CEO브리핑서 밝혀

대구의 연구개발(R&D) 정책이 좋은 일자리와 연계한 '인재 정착 생태계 구축'에 집중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구경북연구원 김병태 박사는 6일 '대경 CEO 브리핑'을 통해 대구가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는 지방자치단체 주도의 기업수요 맞춤형 혁신인재 양성과 인재의 지역정착을 위한 산·학·연·관 공동 협력사업인 휴스타 프로젝트가 성공을 거두려면 R&D→창업→성장→인재 양성→일자리로 선순환되는 생태계를 조성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박사는 "문재인 정부가 지역 주도의 R&D 혁신체계 구축에 역점을 두면서 지방 정부의 연구개발비 비중이 수도권과 대전을 추월하고 있다"며 이에 발맞춰 대구의 R&D정책이 효과를 거두려면 "좋은 일자리와 연계한 인재 정착 생태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박사는 이를 위해서 "기업 주도의 산학연 협업 활성화와 함께 연구주체 간, 기술·분야 간 융합촉진 정책이 필요하고 기존산업을 하이테크산업으로 빠르게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산학연 각각의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한 사람→지식→정보의 선순환 구조가 형성되는 산학연 협력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