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주 한국당 입당 재논의?…중앙당 "현재 일반 당원"

김 전 경북도 부지사, 최근 온라인 입당신청 결과, 중앙당 "현재 일반당원" 답변
경북도당은 "재논의"라고 했지만 중앙당이 "현재 당원" 확인…허점 드러난 한국당 입당심사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내년 총선 영천청도 출마를 위해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에 입당신청을 했다가 '재논의 결정'을 받은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매일신문 10월 22일 자 4면 보도)가 최근 온라인 당원가입을 통해 입당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당 경북도당은 김 전 부지사에 대해 입당을 불허한 반면 중앙당은 입당을 허가해 한국당의 입당 관리에 허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전 부지사는 15일 "지난 7일 온라인 당원가입을 한 뒤 10일 '한국당의 새 가족이 되신 것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면서 "한국당 조직국에 전화해 당원 자격 유무를 문의했더니 현재 일반당원이라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김 전 부지사에 따르면 17일 내년 총선 예비후보등록일이 다가오는데도 경북도당에서 입당심사 재논의 일정이 잡히지 않아서 답답한 심정에 중앙당으로 온라인 입당신청을 했다.

김 전 부지사는 "한국당에 해당행위를 한 적이 없는 정치신인의 입당을 막는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들이 하루빨리 개선이 됐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온라인 입당 신청을 해도 당원 신청 접수만 된 것이다. 입당논의는 다시 다음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한국당 경북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는 지난 10월 내년 총선 출마를 위해 입당을 신청한 김장주·김현기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 등에 대한 심사를 해 김현기 전 부지사는 입당 승인, 김장주 전 부지사는 재논의를 결정한 바 있다.

두 전직 부지사는 당적을 가진 적이 없어 한국당 당헌당규상 '정치 신인'에 해당되며 당원자격심사위를 여는 것 자체가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이날 당원자격심사위가 김장주 전 부지사만 '재논의' 결론을 냈고 구체적인 이유와 재논의 시점에 대한 설명도 하지 않아 뒷말이 무성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한국당의 입당 관리에 허점이 드러나면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신인 및 입당을 하려는 출마자들의 입당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