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현역 50% 물갈이' 그 이상 감내할 각오 가져야"

한국당, 두 달 만에 다시 거리로…14일 서울 도심서 장외집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총선기획단장인 박완수 사무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와 총선기획단장인 박완수 사무총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 참석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내년 총선에서 현역 의원 50% 이상 교체 방침과 관련, "국민이 원하고, 나라가 필요로 하면 우리가 그 이상도 감내할 각오를 가져야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회의에서 "제가 단식투쟁에 돌입한 다음 날 현역 의원 50% 이상 교체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새로운 변화를 기대하는 국민 눈높이에 다가서려 하는 우리 당의 뼈를 깎는 쇄신 출발신호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은 지난달 21일 공천에서 지역구 의원의 3분의 1을 쳐내고, 불출마 의원과 비례대표를 포함해 절반 이상을 새 인물로 교체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황 대표의 이날 발언은 혁신과 쇄신을 위해 물갈이 폭을 더욱 더 넓게 할 수도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선당후사'에 투철한 우리 당 구성원은 모두 그런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마음을 잘 모으면 국민이 기대하는 공천 혁신을 반드시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이 정권은 총체적인 국정 실패뿐 아니라 숨겨놨던 독재의 마각까지 드러내며 자유민주주의의 근간마저 흔들리고 있다"며 "내년 총선에서도 좌파독재를 심판하지 못하면 이 나라는 역사의 죄를 짓는 통탄할 상황을 맞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내년 총선은 국민이 주시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이번 선거에 모든 걸 걸어야 한다"며 "비움과 물러남, 이런 미덕을 보여줘야 하고, 젊고 유능한 인재를 많이 발굴해 국민이 바라는 새 정치를 선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뼈를 깎는 쇄신을 보여준 2000년 총선, 탄핵 역풍을 천막당사와 쇄신으로 이겨낸 2004년 총선, 당명까지 다 바꿔서 치른 2012년 총선"을 참고 사례로 든 뒤 "이런 사례를 잘 분석해 가장 혁신적이고 공정한 공천으로 난관을 돌파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당이 지난 10월 이후 2개월 만에 다시 거리로 나선다. 한국당이 14일 서울 도심에서 이른바 '친문 3대 농단'으로 규정한 각종 의혹을 규탄하는 장외 집회를 열기로 한 것이다.

9일 박완수 한국당 사무총장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주 토요일 오후 1시 30분에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친문 3대 게이트 국정농단 규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