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사상 최대 물갈이, TK 세대교체 태풍 불까

세력·세대 교체 바람 상당할 듯, 일부에선 ‘바꿔’만이 능사가 아니라는 지적도 나와

지난 6월 21일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발전협의회 회의 및 기자회견에 참석한 국회의원들.[곽상도 국회의원 제공] 지난 6월 21일 자유한국당 대구경북 발전협의회 회의 및 기자회견에 참석한 국회의원들.[곽상도 국회의원 제공]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 공천 과정에서 사상 최대 폭의 물갈이를 단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임에 따라 대구경북(TK)의 선거 판도가 크게 흔들릴 것으로 보인다.

상당한 수준의 세대·세력 교체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현역의원을 향한 정치 신인들의 파상공세도 예상된다.

다만, 반복된 '공천 농단'으로 허약할 대로 허약해진 지역 정치권의 경쟁력을 보강하고 지역에서 차세대 대권 주자를 발굴해야 하는 과제도 만만치 않아 '묻지마 바꿔'만이 능사는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당 총선기획단이 내놓은 지역구 국회의원 30% 컷오프(공천신청 불가), 현역의원 절반 이상 교체 방침에 정치권에서는 텃밭인 영남, 특히 TK에서의 컷오프와 현역교체 비율이 당의 목표치보다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대 총선 결과 대구에서의 현역의원 생존율은 41.6%, 경북에서는 53.8%였다.

지역정치권 관계자는 "내년 총선에서도 공천권자가 개혁공천, 인재수혈, 소외계층 배려 등의 명목으로 TK에서 전략공천을 단행하며 자기 사람 심기를 대대적으로 시도할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지난 총선에서 이른바 '친박계'가 득세했다면 내년 총선에서는 공천권자를 등에 업은 또 다른 형태의 '친○계'가 출현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아울러 지역정치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선 세대교체가 필요한데 한국당의 대폭 물갈이 방침이 이를 촉진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정치신인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하지만 바꾸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지금도 지역의 주요현안에 대해 국회에서 제대로 된 지역의 목소리를 내지 못 하고 있는데 차기 총선에서 초선들이 대거 당선되면 상황을 반전시킬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장·단기 관점에서 지역 출신 차기 대선주자감을 육성해야 한다는 요구도 높아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역정치권 관계자는 "지역대표를 선출하는데 '여의도'(공천권자)에서 과도하게 개입하며 지역민의 선택권을 제한하려든다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며 "자기 사람 심기 욕심을 버리고 지역정치권의 진용을 지역에서 설계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