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훈 의원 "탄핵은 대승적 수용 필요"

아포21 참석 "탄핵 이르는 과정서 여러 실기 있어 책임 물으면 혼란만 도돌이표…보수통합없이는 미래 어두워"

김상훈 국회의원이 11일 열린 아시아포럼21 초청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아시아포럼21 제공. 김상훈 국회의원이 11일 열린 아시아포럼21 초청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아시아포럼21 제공.
김상훈 국회의원이 11일 열린 아시아포럼21 초청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아시아포럼21 제공 김상훈 국회의원이 11일 열린 아시아포럼21 초청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아시아포럼21 제공

김상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대구 서구)은 보수통합과 관련해 핵심 키워드로 떠오른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대승적인 수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11일 호텔수성에서 열린 대구경북 중견 언론인 모임인 '아시아포럼21' 초청,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탄핵을 누군가의 책임으로 치부해서는 해결할 수 없다고 본다"며 "탄핵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에서 여러가지 '실기'가 있었고 그 책임을 물으면 (혼란이) '도돌이표'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보수우파의 위기가 지금이라면 탄핵은 대승적으로 수용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미래는 어둡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보수통합은 현실적인 문제이다. 극우에서 개혁보수까지 다양한 스펙트럼을 지닌 보수가 서로를 인정하지 않으면 현 집권세력과 상대해 싸울 수 없고, 시너지효과도 발휘하기 어렵다. 특히 3~5%에 당락이 좌우되는 수도권 선거를 고려했을 때 실리적 선택은 보수통합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한국당을 향해서는 "'빅브라더 역할'로 덩치가 작은 정당에게 명분을 만들어주는 통합프로세스를 가동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보수대통합 제안에 바른미래당내 비당권파를 이끄는 유승민 의원은 '탄핵의 강을 건너자'고 했고 통합의 한 축인 우리공화당은 '탄핵 동조 세력'과의 통합은 없다고 선을 그은 상태로, 탄핵은 당내에서도 뜨거운 쟁점 중의 하나다.

재선의원으로 내년 총선에서 대구 선거를 이끌어가야할 위치에 선 김 의원은 영남중진물갈이론이 불거지고 있는 데 대해서는 "본산인 영남이 당의 고비때 중요한 역할을 하지 못한 탓"이라고 진단하면서도 "(매번 선거때마다 이뤄진 물갈이로)지역현안에 무거운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사람이 없다. 지역 인재를 키우는 것을 동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내년 총선이 한국당 입장에서는 매우 중요할 수밖에 강조하며 우려되는 점으로 여권의 ▷빅이벤트 제조 ▷만들어진 여론 횡행 ▷현금살포성 슈퍼예산 집행 ▷청와대 입맛 공천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지난 지방선거 직전 이뤄진 북미정상회담처럼 모든 이슈를 빨아들일 빅이벤트를 열 것이며 이와 연동돼 현실과 동떨어지는 여론조사로 '국민동조효과'를 노릴 것이며 복지 등에 쏟아붓는 포플리즘 예산이 집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후반부에 소위 말 잘 듣는 청와대 행정관, 비서관의 국회로의 문을 열어주는 공천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선거가 끝나면 없던 것이 되는 이벤트, 자식세대에 물려주게 될 예산 융탄폭격, 집권강화를 위한 공천 등 비상시국에 대한 보수의 결사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