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소장 항작사령관에…창설 20년만에 첫 여군 발탁

강선영 준장 여군 최초 소장으로 승진하면서 사령관에 임명

정부가 8일 강선영(여군 35기) 준장을 여군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 시켜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하는 등 하반기 장군 진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정부가 8일 강선영(여군 35기) 준장을 여군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 시켜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하는 등 하반기 장군 진급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정부는 8일 강선영(여군 35기) 준장을 여군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 시켜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하는 등 하반기 장군 진급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은 강 소장의 육군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근무 시절 AH-64E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육군 제공] 연합뉴스 정부는 8일 강선영(여군 35기) 준장을 여군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 시켜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하는 등 하반기 장군 진급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은 강 소장의 육군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근무 시절 AH-64E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 [육군 제공] 연합뉴스

정부는 8일 하반기 장군 진급 인사를 통해 강선영(53·여군 35기) 준장을 여군 최초로 소장으로 진급시켜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했다. 육군 항공작전사령부 사령관에 여성 사령관이 발탁된 것은 창설 20년 만에 처음이다.

강 장군은 60항공단장과 11항공단장, 항공작전사령부 참모장에 이어 현재 항공학교장을 맡는 등 육군 항공 분야 전문가다.

항공작전사령부는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야전작전사령부다. 1999년 4월 20일 육군 항공 작전의 지휘통제 효율성을 강화하고자 각 부대에 분산 편성됐던 항공대를 통합해 창설된 부대로 세계 최강의 공격헬기로 꼽히는 아파치(AH-64E) 36대를 비롯해 코브라(AH-1S) 공격헬기와 500MD 등이 배치돼 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