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선철도 대구 도심 지하화 용역비 상정 무산

강기정 출석 논란 예결위 파행…야당, 청와대 사과 요구 개의 불응
8일 재개하는 예산안 심사서 반영 여부 귀추 주목

6일 비경제부처 예산안 심사를 이어가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운영위원회 고성 논란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해 파행된 가운데 김상조 정책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오른쪽) 등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비경제부처 예산안 심사를 이어가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운영위원회 고성 논란으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해 파행된 가운데 김상조 정책실장과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오른쪽) 등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파행으로 경부선 대구 도심구간 지하화 건설(서대구고속철도역~동대구역, 총 연장 14.6㎞)을 위한 예비타당성 용역비 상정이 무산됐다.

예결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할 예정이었으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출석을 둘러싼 여야 간 이견으로 파행했다.

예결위가 8일 예산안 심사를 다시 진행하기로 한 가운데 경부선 대구 도심구간 지하화사업 관련 용역비가 반영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예결위는 7일 전체회의를 열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한 종합정책 질의를 이어갔다.

전날 전체회의에서 야당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빚어진 강 수석의 '태도 논란'과 관련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접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사과할 것을 요구하며 개의에 응하지 않았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간사는 이날 오전부터 회의 시간을 오후 2시로 늦춰놓은 채 개의 여부를 놓고 논의를 지속했으나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파행했다.

이에 이날 예산안 심사에서 용역비 반영이 유력했던 경부선 대구 도심구간 지하화사업은 아예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

홍의락 민주당 국회의원(대구 북을)은 지난 5일 "6일 열리는 예결위 회의에서 용역비 35억원에 대한 질의를 통해 예결위 차원에서 용역비 반영이 확정될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회의가 파행되자 대구시와 광주시 각 서울사무소는 이날 저녁 긴급 회동을 갖고 예산 확보에 대한 공동 전략을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강 수석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이며 경질 촉구를 이어갔다.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감장을 난장판으로 만들고 예결위를 파행시킨 강 수석이 어제 국회에 얼굴을 들고 나타났다"며 "마치 조직폭력배가 폭력 현장에 다시 찾아와 2차 보복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가 진정으로 민생을 걱정하고 무너지는 경제를 살릴 의지가 있다면 강 수석에 대해 즉각 합당한 조치를 내리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