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대 "김정은, 금강산 관광 재개 좌절 상실감 큰 듯"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2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련 발언에 대해 분석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22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련 발언에 대해 분석했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관련 발언에 대해 "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 특구 개발에 얼마나 지금까지 심혈을 기울여 왔으며 문제가 안 풀리는 것에 대한 격분 내지는 상실감이 얼마나 큰지 드러나는 대목"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남북 관계는 풀릴 기미도 안 보이고 심혈을 기울인 관광 정책에 진척이 없다 보니 '남측 시설이 도움이 되는 게 아니라 흉물 같다'고 얘기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위원장은 남북협력 상징인 금강산관광을 추진했던 김정일 정권의 '대남의존정책'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보도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은 집권 이후에 원산을 관광 지구로 바꾸고, 마식령 스키장을 짓고 내금강 개발을 해 왔다"며 "원산에서 금강산 지구를 이르는 세계적 관광 특구(를 구상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 그동안 얼마나 공을 많이 들여왔고, 기다려 왔는가가 드러나는 대목인데 우리가 국제 제재때문에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다만 김 의원은 김 위원장의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면 언제든 환영하겠다' '시설 철거도 일방적으로는 안 하겠다. 남측과 협의 하에 해라'는 언급에 주목했다.

그는 "일단 (이를 고려하면 발언의 의도는) 재촉이고 아니면 우리 혼자라도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며 "북한은 '관광 사업을 대대적으로 하고 싶은데 남측이 파트너가 아니면 다른 길을 택하겠다. 이제 남측하고 손 안 잡고 북한의 독자 사업으로라도 가겠다'고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