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불출마" 민주당 중량급 인사들 차출론 제동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연합뉴스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연합뉴스

구미 출마설이 돌던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불출마 선언 등을 계기로 더불어민주당 내 현역 중진의원 물갈이론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김 전 실장은 18일 "당으로부터 구미 또는 대구 출마를 강하게 권유받았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제가 감당하기에는 어려운 일이라 판단했다"며 "이 정부의 성공에 책임이 있으나 깊은 고민 끝에 내린 최종 결정이기 때문에 바꿀 여지는 없다"고 총선 불출마 입장을 전했다.

대구경북(TK)을 대상으로 한 전략공천 1호인 김 전 실장의 불출마 입장이 주목되는 이유는 청와대나 내각에서 활동 중인 현역 중진의원들의 불출마설과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이들의 불출마 현상이 당내에 투영될 경우 '중진 물갈이론'과 직결될 수도 있어 총선 준비에 한창인 중진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실제로 당내에서는 의원 겸직 장관 불출마설을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미 불출마 의사를 밝힌 데 이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총선에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의사를 이해찬 대표에게 전했다는 이야기가 18일 돌았다.

유 장관과 김 장관은 불출마설을 부인하고 있으나 이들의 거취 문제는 임명권자의 권한이라서 자신들의 의사대로만 되지 않을 것이란 게 중론이다.

의원 겸직 장관뿐 아니라 친문 인사 중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백원우 부원장이 불출마를 공식화했으며, 애초 출마가 점쳐졌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도 총선에 나가지 않기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 의원 중에도 5선의 원혜영 의원이 불출마를 검토하고 있으며, 초선 서형수 의원도 이미 총선 출마 의사가 없음을 밝힌 상태다.

원내·내각의 중량감 있는 인사들의 연이은 불출마 선언에, 3선 이상 중진은 물론 오랫동안 자리를 지켜온 '86그룹'(1980년대 학번·1960년대생) 현역 의원들은 '불출마 불똥'이 어디까지 확산될지 불안한 마음으로 지켜보는 분위기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