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비핵화 역할에 감사" 시진핑 "한반도 평화 기여할 것"

G20 정상회의 계기 취임 후 5번째 회담, 文대통령 "방북결과 청취기회 뜻깊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이번이 5번째로 작년 11월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계기의 만남 이후 7개월여 만이다.

두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현재의 대화 프로세스를 더욱 추동해 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특히 지난 20∼21일 시 주석의 방북 결과를 상세히 공유하는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전략적 소통을 이어나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지난주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하는 등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건설적인 역할과 기여에 감사한다"며 "방북 결과를 직접 들을 기회를 갖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우리 양국이 손잡으면 많은 일을 해낼 수 있다"며 "중국은 한국과 양국 관계가 끊임없이 발전하는 것을 추진할 것이며, 한반도와 이 지역 평화와 안전 유지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정상은 작년 한 해 양국 간 교역·투자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교류·협력이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정상급을 포함한 고위급 교류 활성화에 대해 논의했다.

또 이런 교류·협력 확대의 성과를 양국 국민이 피부로 체감하도록 경제·환경·문화·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양국 국민의 민생과 직결되는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와 관련한 협력 강화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환경협력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길 희망했다.

두 정상은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시 주석의 조기 방한이 필요하다는 데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청와대는 "이번 회담은 양 정상 간 신뢰·우의를 강화하는 한편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양국 간 긴밀한 소통·협력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한중 간 교류·협력 확대·심화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모색한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