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엉덩이춤'에 당내외 비판…장제원 "울고 싶다"

"여성 위한 자리서 여성 희화화", 한국당은 "돌발행동"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참가자들이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TV 캡처] 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참가자들이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 TV 캡처]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여성 당원 행사에서 일부 여성 당원들이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춤을 춰 논란이 일고 있다.

여야 4당은 일제히 비판했고, 한국당 내부에서도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당 일부 여성 당원들은 26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2019 한국당 우먼 페스타 행사'에서 '한국당 승리'라는 글자가 적힌 속바지를 입고 엉덩이 춤을 추는 선정적인 퍼포먼스를 했다.

 

이에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울고 싶다. 저만 느끼는 허탈감일까"라며 "안에서는 사활을 걸고 패스트트랙 강행을 저지하려고 몸부림치는데, 밖에서는 '철 좀 들어라'라는 비판을 받는 퍼포먼스를 벌여야 했냐"고 지적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SNS에서 "공당에서 그것도 여성위원회가 주최하는 행사에서 성인지 감수성 제로의 행위까지 (나왔다)"며 "국회를 이렇게 멈춰 놓은 채 여성당원 바지 내리고 엉덩이 보여주는 공연에 박수치고 환호하는 당신들 도대체 뭐냐"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구두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여성을 위한다며 만든 자리에서 여성을 희화화했다"며 "더욱 절망스러운 것은 이를 보며 손뼉을 치던 당 대표의 경악스러운 성인지 감수성"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한국당은 "해당 퍼포먼스는 사전에 예상치 못한 돌발적 행동이었으며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며 "이런 논란으로 행사의 본질적 취지인 여성인재 영입 및 혁신정당 표방이라는 한국당의 노력이 훼손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