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TK발전협의회, 김해신공항 확장 결정 당위 적극 홍보하기로

국토부, 총리실에 정치논리에 휘둘리지 말고 합리적 결정 촉구 예정

16일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TK발전협의회 신공항 관련 협의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회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16일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TK발전협의회 신공항 관련 협의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회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경북 정치인들이 16일 대구에서 모여 부산·울산·경남(부울경)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움직임을 적극 저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지난 2016년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ADPi) 용역(김해신공항 확장)을 통해 확인한 내용과 '부울경' 주장(가덕도 신공항 건설) 사이의 사실관계를 먼저 확인하고 영남권 관문공항 입지가 정치적 입김에 의해 결정되는 일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여론전을 펼치는 한편 정부에 대한 압박 강도도 순차적으로 높이기로 했다.

한국당 대구경북(TK) 발전협의회(회장 주호영 의원)는 이날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회동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대처방안에 대한 공감대를 이뤘다.

회동에는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호영 의원를 비롯해 곽대훈 대구시당위원장(대구 달서갑), 장석춘 경북도당위원장(구미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서구)·김석기(경주)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16일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TK발전협의회 신공항 관련 협의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회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16일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구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TK발전협의회 신공항 관련 협의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회의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주 의원은 "영남권 관문공항 건설이 늦어질 경우 지역이 입을 수 있는 피해와 부울경이 정치적인 힘으로 영남권 관문공항 입지에 영향을 미칠 경우에 대한 대처방안 등을 두고 심도 있는 의견을 주고 받았다"며 "적극적인 여론전을 통해 지난 2016년 김해신공항 확장 결정의 불가피성을 알리고 부울경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 요구에 대해 정부가 균형 잡힌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독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TK발전협의회는 ▷이번 주중 대구경북 한국당 국회의원 전원회의 소집 ▷국토교통부·국무총리실 입장확인 방문 ▷공항전문가 참석 공개 토론회 ▷파리공항공단 엔지니어링(ADPi) 용역보고서 요약본 일반 공개 ▷영남권 관문공항 입지 관련 언론간담회 개최 등의 구체적인 대응방안을 압축했다.

한국당은 이번 주중 지역 국회의원들이 모두 참석하는 회의를 소집해 이날 가닥을 잡은 대응방향을 최종 확정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가덕도 신공항 건설' 저지를 위한 홍보전을 펼치기로 했다.

한국당이 영남권 관문공항 입지결정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리하기로 하면서 지역 여권도 힘을 힘을 보탤지 여부를 조율 중이다.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북을)은 "지역의 100년 대계를 결정하는 일에 여야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