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문무일 작심 비판 "보수정권 때는 왜 못했나"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지난 7일 오후 대구 수성구 황금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의정보고회 및 주민간담회에서 주민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지난 7일 오후 대구 수성구 황금1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의정보고회 및 주민간담회에서 주민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수성갑)이 17일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공개적으로 반발한 문무일 검찰총장을 향해 "민주당 정부에선 기세등등한데 보수정권 때는 왜 그렇게 못했느냐"고 비판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행정안정부 장관으로 검경 수사권 조정 작업을 논의했던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이 기자간담회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을 위한 정부안이 민주적 원리에 어긋난다는 주장을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문 총장의 기개에 대한 소문은 저도 들었다"면서도 "2003년 노무현 대통령과 검사와의 대화에서 그때 젊은 검사들의 말투와 눈빛은 국민의 대표에 대한 태도가 아니었다. 무시하고 모욕하는 태도가 역력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는 "문 총장이 상의를 벗어 흔들며 '이것이 옷이 흔드는 것이냐, 내 손이 흔드는 것이냐'고 기자들에게 물었다고 하는데 정치권력이 검찰을 쥐고 흔들었다는 뜻이다. 그동안 검찰이 권력에 많이 휘둘렸나 본데, 민주당 정부에서는 기세등등하다"며 "보수 정권 때는 왜 그렇게 못했느냐"며 되물었다.

김 의원은 "지금 총장이 앙앙불락한다고 문재인 정부가 뭐라고 하지 않는다"며 "강자 앞에선 약하고 약자 앞에선 강자인 게 검찰이냐. 그래서 (검찰의 주장은) 설득력이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그는 "지금 검찰이 정부안에 대해 반대하는 이유도 틀렸다"며 "자기 권력을 경찰한테 뺏기기 싫어서 하는 반대다. 검찰에선 이걸 떼어 내고 경찰에선 저걸 떼어 내야 한다는 식으로 말해야 국민의 인권을 지키려는 참된 자세"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민주주의를 말할 때 우리는 겸허해야 한다"며 "정말 내가 그렇게 살아왔는지 옷깃을 여미며 돌이켜봐서 당당할 수 있을 때 입에 올려야 할 단어가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