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정인이 양모 친정 부모 교회 앞 1인시위

13일 생후 16개월 된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모의 친정부모가 운영 중인 포항시 북구 양덕동 모 교회 앞에서 한 학부모가 정인이의 죽음을 애도하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비주얼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