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유경무용단, 12일 대구문예회관서 '선살풀이춤' 공연

12일 대구문예회관 비슬홀 무대에 올리는 '선살풀이춤' 공연 모습. 장유경무용단 제공 12일 대구문예회관 비슬홀 무대에 올리는 '선살풀이춤' 공연 모습. 장유경무용단 제공

장유경무용단은 12일(토) 오후 5시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선(扇)살풀이춤'을 공연한다.

'선살풀이춤'은 네 명의 무용수가 부채에 긴 명주 천을 연결해 추는 춤이다. 이 춤은 장유경에 의해 2003년 초연됐으며, 2019년 재구성됐다. 부채의 반원과 명주 천이 만나 힘 있는 직선과 동적인 곡선이 서로 교차해 투박한 춤사위를 연출하면서도 맺고 풀어내는 어울림 속에서 정중동의 미를 느낄 수 있다.

안무를 맡은 장유경(계명대 무용전공 교수)은 "작품의 순서와 구조는 원작을 기본으로 하지만 네 명의 무용수들이 자신만이 지닌 춤에 대한 정서와 움직임으로 서로 다른 춤의 무대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전석 1만원. 문의) 010-3506-2059, soobee1@hanmail.net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