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 온가족이 함께 즐기는 트로트 뮤지컬 ‘미스타 호야’

5월 1일(토) ~ 19일(화)까지 한울림소극장에서

극단 한울림의 대표 연극 '호야 내 새끼'가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뮤지컬 '미스타 호야'로 돌아왔다. 대구 남구 대명공연거리 한울림소극장에서 5월 1일(토)부터 19일(화)까지 이어지는 공연이다.

2010년 첫 선을 보인 연극 '호야 내 새끼'는 스테디셀러로 꾸준한 사랑을 받은 작품. '미스타 호야'는 '호야 내 새끼'의 외전에 가깝다. 트로트를 좋아하는 지적장애인 호야의 이야기를 다룬 연극 '호야 내 새끼'를 기본으로 하되 노래와 춤에 무게를 좀 더 가져간 뮤지컬 버전이다. '미스타 호야'는 거리두기가 일상화된 지난 해 12월, 유튜브로 공개돼 검증을 마친 바 있다.

특히 기존 히트곡과 새로 만든 곡이 어우러져 극 전반을 끌고 간다. 홍진영의 '엄지척', 장윤정의 '짠짜라', 박현빈의 '샤방샤방' 등 기존 트로트곡에다 '작은마음', '트로트' 등 새롭게 작곡된 곡이 추가된다. '호야'만 12년째 맡고 있는 호야 역의 석민호 배우의 대체불가 연기와 노래가 핵심 포인트다. 그가 부른 '미스타 호야 O.S.T'는 음원사이트에서도 들을 수 있다.

이번 무대에는 특히 작곡가 여승용과 안무가 김완욱의 합작을 기대해볼 만하다. 뮤지컬 '데자뷰', '55일'을 작곡한 여승용과 뮤지컬 '사랑꽃', '비방문탈취작전'의 김완욱 두 사람의 케미가 어떻게 어우러질지 지켜보는 것도 관람의 묘미다. 연출은 정선현이 맡았다. 호야 역의 석민호를 비롯해 천정락, 이지영, 오선아, 유형욱, 김정현 등이 출연한다.

30일까지 예매하면 1만원으로 관람할 수 있는 이벤트가 진행중이다. 이름에 '호'가 들어가도 반값, 이외에도 각종 할인이 있다. 화요일~토요일은 오후 7시 47분, 일요일과 석가탄신일은 오후 2시 47분 공연이다. 월요일 휴관. 만 7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80분. 관람료 2만5천원. 문의 053)246-292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