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향과 함께하는 ‘시민행복나눔콘서트’

3월 2일 어울아트센터 함지홀서
봄의 시작을 알리는 음악회…친숙한 곡들로 구성

3월 2일 어울아트센터에서 음악회를 갖는 대구시립교향악단의 연주 모습. 행복북구문화재단 제공 3월 2일 어울아트센터에서 음악회를 갖는 대구시립교향악단의 연주 모습. 행복북구문화재단 제공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시향)과 함께하는 '시민행복나눔콘서트'가 3월 2일(화) 오후 7시 30분 어울아트센터 함지홀에서 열린다.

행복북구문화재단과 대구시향이 공동 기획한 이번 음악회의 프로그램은 짧고 친숙한 작품들로 구성해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공연은 대구시향 상임지휘자인 줄리안 코바체프가 지휘를 맡았으며, 소프라노 이윤경이 출연한다.

음악회는 먼저 차이코프스키의 오페라 '예브게니 오네긴' 중 폴로네즈로 시작해 푸치니의 오페라 '마농 레스코'의 간주곡, 오펜바흐의 희가곡 '호프만의 이야기' 중 간주곡과 뱃노래를 들려준다. 이어 주페의 오페라타 '아름다운 칼라테아'의 서곡과 요제프 슈트라우스의 폴카곡 '걱정 근심 없이', 주페의 '경기병' 서곡을 연주한다.

소프라노 이윤경 소프라노 이윤경

 

공연 후반부에는 비제의 '아를의 여인 모음곡 제2번' 중 제4곡 파란돌이 연주되고, 이어 소프라노 이윤경이 무대에 올라 임긍수의 가곡 '강 건너 봄이 오듯'을 부른다.

이날 공연의 마지막은 슈트라우스 2세의 '천둥과 번개 폴카'와 차이코프스키의 '호두까기 인형 모음곡 제1번' 중 꽃의 왈츠로 마무리한다.

이태현 행복북구문화재단 상임이사는 "코로나19로 일상의 소중함이 무척이나 그리운 요즘, 대구시향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연주와 함께 음악이 주는 행복을 만끽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전석 무료. 입장권은 행복북구문화재단 홈페이지(www.hbcf.or.kr)와 전화(053-320-5125)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