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니오 모리코네 별세 "시네마천국으로 안녕히"

엔니오 모리꼬네. 매일신문DB 엔니오 모리꼬네. 매일신문DB

세계 영화음악사에 한 획을 그은 거장 음악가 '엔니오 모리코네'(Ennio Morricone)가 5일(이하 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91세.

6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엔니오 모리코네는 최근 낙상으로 부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다 전날 밤 숨을 거뒀다.

1928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태어난 고인은 수백편의 영화 음악을 만든 거장이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 등 일명 스파게티 웨스턴 영화의 명곡들을 시작으로 다양한 유명 영화의 음악을 맡았다.

왼쪽부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시네마천국, 미션, 헤이트풀8 관련 이미지. 네이버 영화 왼쪽부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시네마천국, 미션, 헤이트풀8 관련 이미지. 네이버 영화

황야의 무법자(1964),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1968), 엑소시스트2(197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1984), 미션(1986), 시네마 천국(1988), 시티 오브 조이(1992), 러브 어페어(1994), 로리타(1997), 피아니스트의 전설(1998), 헤이트풀8(2015) 등 196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끊임 없이 작품 활동을 했다.

엔니오 모리꼬네와 한국의 인연도 꽤 있다. 2007년 10월, 2009년 5월, 2011년 5월에 내한 공연을 가진 바 있다. 2007년에는 부산국제영화제를 찾기도 했다. 또 2010년 LG전자 휴대전화 제품의 벨소리를 작곡해주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