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당 100원" 프로듀스 101 '시청자 문자 투표' 보상은 어떻게?

허민회 CJ ENM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CJ ENM센터에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민회 CJ ENM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CJ ENM센터에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민회 CJ ENM 대표가 30일 일명 '프듀 조작'과 관련 사과했다.

이날 허민회 대표는 자사 케이블 채널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리즈 조작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구체적인 대책을 발표했다.

우선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과 엑스원의 활동 지속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프로그램을 통해 엠넷에 돌아온 이익 및 향후 발생하는 이익 모두를 내놓고, 약 300억원 규모의 기금이나 펀드를 조성해 중소기획사 지원 등에 쓰겠다고 약속했다.

그리고 방송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고자 콘텐츠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시청자위원회를 운영하겠다고도 했다.

▶그런데 허민회 대표가 사과 앞 부분에서 밝히기도 한, "소중한 시간을 쪼개어 문자투표에 참여하는 등 프로그램을 응원해 주신 팬들과 시청자 여러분께도 이루 말할 수 없이 죄송한 심정"이라는 언급에 이어지는 대책이 없어 눈길이 쏠린다.

바로 시청자 문자 투표 비용 보상 문제이다.

앞서 이 문제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커진 바 있는데, 이와 관련 허민회 대표는 구체적인 대책을 언급하지 않았다.

허민회 대표는 이날 "이번 사태로 피해 입은 모든 분들에 대한 구체적인 피해 보상도 조속히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이어 "이번 사태는 저희의 잘못이지, 데뷔한 아티스트들이나 연습생 개개인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아티스트(아이즈원, 엑스원 등)와 탈락한 연습생이 입은 피해 및 그에 대한 보상은 언급했지만, 프로그램을 보며 문자 투표를 한 시청자들 및 이들이 입은 피해, 그리고 보상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은 것이다.

▶다만 이 문제에 대해서는 허민회 대표 대신 CJ ENM 측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에게 밝혔다.

CJ ENM 측은 "문자 투표를 해주신 시청자들도 피해자가 분명하다"며 "환불 요청에 대한 계획이 있다. 구체적 방법은 추후 다시 말씀드릴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든 문자 투표에 대한 보상이 이뤄질 지에 대한 의문도 낳고 있다. CJ ENM 측이 "데이터는 개인PD들이 가지고 있었다"며 "우리가 확보하지 못했고 그나마 있는 것도 불완전한 자료"라고 밝혀서다. 따라서 향후 CJ ENM 측이 문자 투표를 한 시청자 전수 자료를 확보할 수 있을 지에 우선 시선이 향한다. 그래야 100% 보상도 이뤄질 수 있어서다.

프로듀스 101 시청자 문자 투표 비용은 건당 100원이었다. 그런데 앞서 '프듀 조작' 사태가 터진 후, 이 비용에 위자료를 더해 10만원 보상이 이뤄질 수 있다는 언론 보도가 잇따른 바 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