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술관 2022 다티스트 작가 2명 선정

 

대구미술관은 '2022 다티스트'(DArtist) 작가로 원로 부문에 이교준(1955년생), 중견 부문에 박창서 91974년생)

이교준 이교준
박창서 박창서

작가를 선정했다.

이교준은 작품에서 안정감과 실험성이 공존하며 대구경북 지역이 지닌 동시대의 역사적 흐름을 보여주는 중요한 작가로서 기하학적 추상에 기반을 두면서도 평면을 넘어 설치에 이르는 등 장르의 경계를 뛰어넘는 저력을 돋보인 점이 선정 배경이 됐다.

박창서는 개념적이면서도 밀도 있는 평면과 설치를 아우르며 한계에 갇히지 않고 개념 미술의 확장성과 주제를 동시에 개발해 나가는 작가로서의 확장성이 선정의 이유로 뽑혔다.

'다티스트'는 대구경북에 거주 또는 출향 작가 중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작업을 지속하는 만 40세 이상의 작가를 뽑아 개인전과 학술행사, 아카이브 등을 통해 대구 작가의 역량을 국내외에 알리는 대구미술관의 프로젝트이다.

대구미술관은 미술계 전문가로 구성된 10인의 작가추천위원회의를 거쳐 2022 다티스트 원로작가 후보 5인, 중견작가 후보 4인을 선정하고, 심사위원회의(위원장 박영택 경기대학교 교수)를 통해 최종 작가를 선정했다.

이들 두 작가는 약 1년간의 개인전 준비기간을 거쳐 2022년 대구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연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