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그룹·지역자활협회·대구시 업무협약 체결

금융취약계층 신용관리·일자리 지원
DGB금융그룹-자산관리 교육전담…자활협회·대구시-대상자 선정·상담

DGB금융그룹,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 대구시는 12일 '저소득 금융취약계층, 금융신용관리 및 공공일자리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태곤 DGB금융지주 지속가능경영총괄 전무, 황성준 DGB금융지주 CSR추진부 부장, 손수진 한국지역자활센터 대구지부장, 정한교 대구시 복지정책과장이 참석해 금융 취약계층의 경제적 자립기반 조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DGB금융그룹은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자산관리 교육을 전담하고 일자리 관련 예산을 지원한다. 대구시와 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대구지부는 대상자 선정과 교육 및 상담, 일자리 지원 등 사업 전반의 추진을 담당한다.

이날 협약으로 코로나19 장기화와 고용불안으로 불법사금융 및 채무 문제 등 여러 상황에 대비한 교육과 1대1 개인맞춤 교육으로 금융 취약계층의 빈곤 악순환 방지와 자립기반 조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일자리 지원사업은 DGB금융그룹의 재원으로 마련한 생수를 지역자활센터에서 얼음물로 만들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배부하는 사업으로 저소득층의 일자리 제공 및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지원하는 일거양득의 사업이 될 전망이다.

정한교 대구시 복지정책과장은 "신용과 금융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저소득층에게 DGB금융그룹의 지원은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구시는 앞으로 저소득층의 사회적·경제적 자립을 위해 지역의 여러 기관과 다양한 협력체계 구축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